최종편집 : 2020-07-09 14:24 (목)
Ablo, 코로나19 격리 상황에서 사용자 수와 대화량 급증
상태바
Ablo, 코로나19 격리 상황에서 사용자 수와 대화량 급증
  • PR Newswire
  • 승인 2020.03.2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격리 조치가 진행된 여러 국가에서 사용자 수 20%, 메시지 수 50% 증가

헨트, 벨기에, 2020년 3월 27일 /PRNewswire/ -- 수백만 명이 격리 상태에 있는 가운데, 라이브 영상 채팅 앱 Abl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을 겪고 있는 사용자들이 국경과 언어 장벽을 넘어 자신을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연결하는 독특한 입지를 구축했다. 다양한 나라에서 사회적 고립 조치가 취해지면서, Abl의o 사용자 수는 20% 증가했으며, Ablo 플랫폼에서의 메시지 건수는 50%나 증가했다.

 

Ablo helps people stay connected and make friends around the world

 

2019년 초에 출시된 Ablo는 사람들이 대화를 시작하고,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하며, 세계 곳곳에서 새로운 친구를 사귈 수 있도록 지원한다. Ablo 플랫폼에서는 메시지와 영상 통화가 자동 및 실시간으로 번역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어떤 언어를 사용하더라도 모든 이들과 일대일 대화를 즐길 수 있다. Ablo는 빠르게 인기를 얻었다. 작년에 구글은 불가능해 보이는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사명과 다른 문화에 대해 배우고자 하는 의지를 장려하는 Ablo를 2019년 '최고의 앱(Best App)'으로 선정했다.

그동안 Ablo에서 트렌딩된 주제는 일상생활이 중심이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과 사회적 고립 조치가 대화의 주를 이루고 있다. 전 세계 다양한 지역의 사용자가 Ablo를 통해 현장에서 어떤 경험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격리 상태를 어떻게 견디고 있는지를 공감한다. 격리 조치가 취해지면서 세계적으로 국가별 Ablo의 순 사용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1월 23일 후베이성이 폐쇄된 후 메시지 건수는 120%나 폭증했다. 이탈리아가 폐쇄된 직후에는 이탈리아에서 발생한 메시지 건수가 41% 증가했다. 스페인이 폐쇄된 후 스페인 국민이 세계인에게 보낸 메시지가 31% 증가했다.

Ablo CEO Joost Roelandts는 "Ablo는 이미 전 세계 사용자가 국경을 넘어 친구를 사귀도록 돕고 있다"라며 "물리적 거리두기가 필요한 이 시점에서 사회적인 연결성을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사는 Ablo를 통해 지역사회가 계속해서 세상을 탐험하고, 공유되는 경험과 사건을 통해 연결성을 유지하도록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Ablo 소개

구글이 2019년 '최고의 앱'으로 선정한 Ablo의 사명은 독특한 연결성을 구축하고, 다른 문화, 관습, 음식 및 음악에 대한 학습을 장려하는 것이다. 모국어로 전 세계 친구들과 대화하면 Ablo가 자동으로 번역해준다. Ablo에서는 어떤 언어든지 사용 가능하다. Ablo는 2019년 출시 이후 180개국 이상에서 700만 건 이상 다운로드됐으며, 매일 50,000건이 넘는 우정을 쌓고 있다. Ablo는 iOS, 안드로이드 및 화웨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https://ablo.to/live를 참조한다. Ablo 앱은 https://ablo.to/download에서도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Press kit, logo & high res images: bit.ly/ablo-press-doc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1137215/Ablo_stay_connected.jpg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1056169/Ablo_Logo.jpg 

 

Related Links :

https://ablo.to/liv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