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17031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4차산업혁명, 정부 "지능정보화로 선제 대응할 것"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지능정보사회전략위원회’로 개편

[키뉴스 정명섭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능정보 인프라 구축, 전체 산업의 지능정보화를 통해 다가올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6일 밝혔다.

미래부의 2017년도 업무계획을 보면, 지능정보 인프라 구축의 일환으로 인공지능 핵심 원친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다. 오는 5월 중에 인공지능(AI) 연구개발 로드맵을 수립해 시장선점 전략과 분야별 투자방향을 제시한다. 기술격차 조기 극복을 위한 요소기술과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인공지능 국가전략 프로젝트도 추진된다.

블록체인 응용기술 또한 조기 활성화하고 시범사업을 추진해 블록체인 활용기반을 조성한다. 빅데이터, 딥러닝 등 지능정보 응용기술 발전을 촉진하는 초고성능 컴퓨팅, 양자컴퓨팅 핵심 원천기술개발도 추진된다.

민간의 지능정보기술 응용서비스 개발 활성화를 위해 법률과 특허 분야에서 기계학습용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지원한다. 데이터스토어를 개방형 플랫폼으로 전환해 데이터를 유통하고 활용을 촉진할 방침이다.

미래부는 또한 국방과 안전, 교육 등의 국가 서비스에도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다. 군에 지능정보화를 통해 방위력과 병영관리 기능을 고도화 하고 지능형 경계시스템, 군장비 부속 수요 예측 시스템, 장병 건강검진 시스템 등을 개발한다.

사회 안전 분야에서는 CCTV나 사물인터넷(IoT) 등을 통해 실시간 수집한 정보를 활용해 범죌르 예방한다. VR기반의 알코올 범죄자 교육 콘텐츠 개발도 추진된다.

교육에서는 EBS가 보유한 콘텐츠에 첨단 기술을 접목해 지능형 교과 학습 서비를 개발하고 보급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능정보 인프라 구축, 전체 산업의 지능정보화를 통해 다가올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제조업, 의료, 교통 등 민간 분야에서도 지능형 융합서비스를 발굴하고 확산시킬 방침이다. 제조업에서는 3D 프린팅 관련 품질인증, 이용자 보호 등 제도를 시행하고 다중소재, 생체조직 등 핵심기술 개발 등을 통해 대량 맞춤 생산과 제조업의 서비스화를 추진한다.

고령화가 다가옴에 따라 감성 돌보미 로봇, 간병 로봇, 근력지원 슈트 등을 개발한다.

교통분야에서는 차량의 고속 대용량 통신기술 등 스마트카 관련 원천기술 개발과 서비스를 지원한다. IoT 영역에서는 제품간 연동성을 확대한다.

또한 미래부는 국가와 사회 전반에 지능정보화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국가정보화기본법’을 ‘지능정보화 기본법’으로 개정하기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지능정보사회 도래 시 발생할 법적 문제에 대해 사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고용이나 교육, 복지 등 사회적 문제의 변화도 대응할 방침이다. AI 기반 자동화된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지능정보사회 사이버보안 대응전략’을 오는 9월 중으로 수립하고 아이들의 디지털 의존을 예방하는 교육도 진행된다.

미래부는 이 모든 방안을 적절히 추진하기 위해 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지능정보사회전략위원회’로 확대 개편한다. 또한 입법·사법·행정부가 참여하는 ‘지능정보사회 범정부 포럼’을 구성할 계획이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차산업혁명#미래부#지능정보사회#인공지능#인프라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