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투데이포토
카카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3~4월 은행업 허가 받을 수 있을 듯

[키뉴스 정명섭 기자] 카카오뱅크 준비법인인 한국카카오는 금융위원회에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2015년 11월말 금융위원회로부터 은행업 예비인가를 받은 카카오뱅크는 1년여 동안 준비법인 설립, 출자,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등을 구축하며 본인가 신청을 준비해왔다.

본인가 신청 서류에는 인가신청서, 자본금·자금조달방안, 대주주·주주구성, 사업계획,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물적설비 등이 포함됐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1월 2천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금을 3천억원까지 늘렸다. 한국투자금융지주, 카카오, KB국민은행, 우정사업본부, SGI서울보증, 이베이, 넷마블, Yes24, 스카이블루럭셔리인베스트먼트(텐센트)가 주주사다. 현재 카카오뱅크에는 200여명이 일하고 있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김진홍 금융위원회 은행과장에게 본인가 신청서류를 제출하고 있다.(사진=한국카카오)

카카오뱅크의 본점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역로에 위치한 에이치스퀘어(H Square)이며, 인터넷전문은행이기에 별도 지점은 두지 않는다.

다만, 원활한 고객서비스를 위해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KDB생명타워에 카카오뱅크 모바일뱅킹센터를 마련할 예정이다. 전산센터는 LGCNS 상암 IT센터에, DR(재해복구)센터는 KT분당 IDC에 있다.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금융과 ICT 기술을 결합한 혁신으로 고객과 은행, 고객과 고객을 ‘연결’하고 편의성 극대화와 비용 최소화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금융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확장’하며 절감한 비용이 고객 혜택으로 돌아가는 ‘나눔’을 확인할 수 있는 은행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K뱅크가 본인가 신청 후 은행업 허가를 받기까기 3개월 가량 소요된 점을 감안하면 카카오뱅크는 3~4월 중 본인가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뱅크#본인가#금융위원회#인터넷전문은행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