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CES 2017 연재1
LG전자 시그니처 올레드TV 엔가젯 최고상 수상CES 어워드 파트너 엔가젯 선정

[키뉴스 김동규 기자] LG전자는 8일 CES 2017에서 선보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가 전시회 공식 어워드에서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받았다고 밝혔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이 CES에서 공개된 모든 제품 중 최고 제품 1개를 뽑아 수여하는 ‘최고상(Best of the Best)’ 과 TV부문 최고 제품에게 수여하는 ‘최고 TV상(Best TV Product)’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엔가젯은 “LG전자가 TV라기보다 예술작품에 가까운 아름다운 TV로 거실 환경 자체를 바꿀 것”이라며 “한층 뛰어난 사운드와 화질 기술로 대적하기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LG 올레드 TV는 3년 연속으로 ‘TV 부문 최고 제품상’을 받았다. 엔가젯은 CES에 출품된 제품들을 15개 부문으로 나누어 각 부문마다 최고 제품상을 수여하고, 이 중에 최고 제품 1개를 다시 선정해 ‘최고상’을 발표한다.

이 제품은 CES 주관사인 CTA가 CES 출품작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에 선정한 CES 최고 혁신상도 받은 바 있다.

이정석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FD상무와 미국법인 마케팅팀 팀 알레시가 엔가젯으로부터 수상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벽걸이 거치대를 포함한 두께가 4mm가 채 안돼,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올레드 TV는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차원이 다른 화질을 보여주고, 얇게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올레드 TV의 차원이 다른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올레드 TV로 전 세계 프리미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CES 2017#엔가젯#최고상#최고TV상#시그니처 올레드TV W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