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LG전자, 스마트폰 A/S에 AI 적용한다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 기술 적용

[키뉴스 정명섭 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스마트폰 원격 사후 서비스(A/S)를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부터 스마트폰 원격 A/S에 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등 최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인공지능은 분석 정확도 제고, 데이터 처리 속도 향상,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이 장점이다. 컴퓨터가 스스로 데이터를 모으고 분석하고 해결책을 찾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사후서비스가 더욱 정교하고 빨라진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LG전자는 올해 휴대폰의 상태를 스스로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스마트 닥터’ 앱에 인공지능을 적용한다. 이 앱에 인공지능을 탑재하면 빠르고 정확한 진단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얼마나 IT기술에 익숙한지에 따라 수준별 맞춤형 가이드를 제공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스마트 닥터’는 진단항목도 기존 대비 약 40% 늘렸다. 총 36개 항목에 대해 꼼꼼하게 관리해준다. 발열, 소모 전류, 네트워크는 물론 배터리, 센서 등 하드웨어의 상태도 사용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된다.

인공지능 탑재된 LG전자 원격 AS 애플리케이션 가상 사진. (사진=LG전자)

LG전자는 ‘퀵 헬프’, ‘LG전자 원격상담’ 등 스마트폰 원격 서비스에 기본 대비 수십 배 빠르고 정확해진 최신 로그 분석 기법을 적용한다. 로그는 기기의 사용 기록을 의미한다. 고객의 동의를 받은 후 휴대폰의 로그를 분석하면 사용 패턴에 따른 문제의 원인을 더욱 체계적으로 찾을 수 있다.

‘퀵 헬프’ 앱을 이용하면 사용자는 하루 24시간 언제든지 전문가와 1:1 채팅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퀵 헬프’는 오류 원인을 분석하는데 시간이 걸리더라도 메시지 알림 기능으로 사용자의 궁금증이 어떻게 해결됐는지 알려준다. ‘퀵 헬프’는 LG G시리즈와 LG V시리즈 고객들에게만 제공된다.

원격 수리 서비스를 지원하는 ‘LG전자 원격상담’ 앱은 고객이 AS센터를 가지 않고도 편리하게 진단받을 수 있게 해 준다. 이 사용자가 앱을 사용하면 원격 수리를 마친 후 로그 분석 결과와 수리 내역 등을 보고서 형태로 받아 볼 수 있다.

LG전자는 현재 한국에서만 제공되고 있는 ‘퀵 헬프 1:1 톡’ 기능을 올해 북미, 아시아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원격 서비스 기능 강화로 고객들이 불필요하게 A/S센터를 찾는 불편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준호 LG전자 사장(MC사업본부장)은 “고객 편의성 측면에서 A/S의 품질도 제품 품질만큼 중요하다”며 “철저히 고객의 관점에서 편리하고 믿을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스마트폰#A/S#인공지능#머신러닝#빅데이터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