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이벤트_170414(170420수정)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댓글이벤트_당첨_170426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올해 기업들이 선정한 ‘通(통할 통)’ 의미는?대한상의 BSI 68...외환위기 이후 가장 나빠

[키뉴스 김동규 기자] 한국 제조업체의 새해 체감경기가 외환위기 수준으로까지 떨어졌다. 조사 대상의 절반 가량이 보수적 경영이나 군살빼기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인들은 어려움 극복을 위해 경제주체들이 소통·협력하자는 의미에서 올해의 한자는 소통을 의미하는 ‘通(통할 통)’으로 선정했다.

정치불안과 자금부족, 규제, 양극화로 BSI 최악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24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7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국 경기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18포인트 급락한 68로 집계됐다. 이는 외환위기 직후 체감경기가 낮았던 1998년도(61p~75p)와 비슷한 수준이다.

체감경기가 악화된 이유에 대해 응답기업들은 대내적 요인으로 ‘정치갈등에 따른 사회혼란’(40.0%), ‘자금조달 어려움’(39.2%), ‘기업관련 규제’(31.6%), ‘소득양극화’(10.8%) 등을 꼽았다. 대외적 요인으로는 ‘중국성장률 둔화’(42.4%), ‘전세계 보호무역주의 확산’(32.3%),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금융여건 악화’(28.4%), ‘환율변동성 확대’(24.0%) 등을 지목했다.

대한상의는 “수출과 내수 동반침체로 2010년 18.5% 수준이던 제조업 매출증가율이 지난해 –3.0%까지 떨어졌다”며 “미국 금리인상, 중국의 성장브레이크 등으로 자금난으로 이어지려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기업경기전망지수(BSI)추이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올해 경영방침은 '보수경영'

향후 전망도 밝지 못해 기업들의 새해 경영방침은 보수경영-군살빼기로 나타났다. 제조업체의 절반가량(50.6%)이 ‘보수경영기조’를 밝혔다. ‘공격경영기조’는 49.4%였다. 보수경영기조를 밝힌 기업들은 구체적 내용으로 ‘현 상태 사업유지’(65.1%), ‘기존사업 구조조정’(17.5%), ‘대외리스크 관리’(17.4%)를 꼽았다.

취업문도 지난해보다 더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보다 채용을 늘릴 계획이라는 기업은 27.7%에 불과했다. 기업들의 49.6%는 ‘지난해보다 채용을 비슷하게 유지하거나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고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는 기업도 전체의 22.7%에 달했다. 기업규모별로 ‘올해 신규채용을 늘리겠다’고 응답한 대기업은 26.3%, 중소기업은 27.8%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올해 시급한 정책과제로 ‘소비심리 회복’(55.7%)을 손꼽았다. 이어 ‘금융시장 안정화’(41.6%),‘정치갈등 해소’(36.3%), ‘규제개선’(33.0%)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20년 전 외환위기 직후 때처럼 경제난 극복을 위해 경제주체들이 다시한번 소통하고 협력해야 할 때라는데 뜻을 모았다. 전국의 제조업체들은 한국경제의 해법을 위한 올해의 한자로 소통을 나타내는 ‘통할 통(通)’(54.7%)을 선정했다.

이어 正(공정성; 51.7%), 信(신뢰회복; 45.3%), 導(리더십; 35.3%), 協(화합과 협력; 31.8%), 新(혁신; 24.6%), 跳(도약; 20.3%) 순으로 응답했다.

지역별 BSI는 중국인 특수를 누렸던 제주마저 91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광역시도별 지수는 제주(91), 대전(79), 충남(78), 경남(76), 부산(72), 전북(72), 충북(71), 대구(71), 울산(71), 경기(70), 서울(68), 전남(68), 경북(67), 광주(66), 인천(62), 강원(61) 순으로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대한상의 BSI는 100이상이면 이번 분기보다 다음 분기에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고 100미만이면 그 반대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상의#BSI#보수경영#외환위기 이후 최악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