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부품
ARM코어, 대체할 수 있을까... RISC-V를 주목하라삼성전자, 최신 공정에 자체 개발 라이브러리 채택

[키뉴스 오은지 기자]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업체들이 ARM의 그늘을 벗어날 수 있을까. 전세계 모바일 코어 프로세서 시장의 90%를 장악한 ARM 코어를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서서히 일어나고 있다.

UC버클리가 개발한 'RISC II' 기반 칩(사진=RISC-V 웹페이지)

삼성전자, "ARM 대체 프로세서 급구"

삼성전자는 최근 양산을 시작한 10나노미터(nm) 시스템LSI 공정에 ARM 라이브러리 대신 자체 개발한 라이브러리를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브러리는 설계 회로를 실제 웨이퍼 위에 구현할 때 필요한 사항과 디자인 규칙(룰) 등을 포함한 설계자산(IP)을 모은 것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1990년대 초 신생 기업이던 ARM의 코어를 자사 중앙처리장치(CPU) 개발에 적용하면서 ARM은 성장하기 시작했고, 삼성 역시 모바일 AP 시대가 오면서 ARM 덕을 톡톡히 본 바 있다. ​

또 ARM 코어를 기반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에 ARM 라이브러리를 쓰면 최적화하기 가장 좋다.

하지만 소프트뱅크가 ARM을 인수한 이후 로봇 개발 등에서 잠재적인 경쟁 상대가 될 수 있다는 점, 10나노 이후 라이선스 비용 증가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해 자체 개발 쪽으로 선회한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ARM 코어 대신 당장 쓸 수 있는 코어 프로세서는 없지만 열심히 대안을 찾는 것으로 안다"며 "ARM과 삼성전자는 AP 분야 협업의 좋은 사례지만 이제는 갈라 설 준비를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RISC-V 칩 생산 시작, ARM 대체 신호탄 될까

업계는 ARM을 대체할 유력한 프로세서 코어로 'RISC-파이브(V)'를 주목한다. 구글, HP엔터프라이즈(HPE), IBM, 오라클 등 인터넷데이터센터(IDC) 관련 업체들이 RISC-V 주요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프로세서 업체 퀄컴, 엔비디아, NXP를 비롯해 AMD와 메모리 업체들인 마이크론, 웨스턴디지털 등도 가입했다. 중국과학원 계산기술연구소도 RISC-V를 연구한다.

이들의 목적은 뚜렷하다. 기존 인텔의 'X86', ARM '코어텍스(Cortex)' 시리즈를 대체할 수 있는 코어 프로세서 개발이다. ARM처럼 명령어 수를 줄인 RISC(Reduced Instruction Set Computing) 형태다. ARM의 한계로 꼽히는 부동소수점 처리 능력을 향상시키는 한편 ARM 코어와 유사한 전력 효율을 내는 자체 코어 프로세서를 개발하는 게 목표다.

UC버클리 연구팀이 개발해 공개 소프트웨어(오픈 SW) 형태로 제공하기 때문에 별도 라이선스나 로열티 비용도 없다. 자체적으로 코어를 개발하더라도 소스코드를 다 공개하지 않아도 된다.

마이크로세미는 최근 RISC-V 기반 프로그래머블반도체(FPGA)를 출시했다. FPGA는 주로 반도체를 개발할 때 쓰이는데, FPGA에 미리 설계 회로를 구현해 테스트를 한 다음 양산 절차에 들어가기 때문에 앞으로 RISC-V 기반 반도체 제품 개발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오은지 기자  onz@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M#RISC-V

오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