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부품
LG디스플레이, 18:9 모바일용 'QHD+' LCD개발
이번에 개발된 디스플레이는 LG전자의 차기 스마트폰에 탑재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해 출시된 G5 (사진=LG전자)

[키뉴스 박찬길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 모바일용 ‘QHD+’ LCD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QHD는 HD(720 X 1280픽셀 규격)보다 4배 높은 해상도를 말한다. 1440 X 2560픽셀의 규격으로 538ppi(가로⋅세로 1인치 내의 픽셀 수)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에서 개발한 LCD는 그보다 높은 564ppi로 5.7인치에 1440 X 2880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다. 반면 베젤과 두께는 줄었다. 커버글라스를 제외한 모듈 기준으로 두께가 1mm 미만이며, 베젤은 기존 QHD LCD에 비해 위 0.2mm, 좌, 우, 아래 0.54mm를 줄였다.

투과율은 기존 QHD LCD 대비 10%높고 소비전력은 30% 감소했다.

화면비는 18대 9다. 기존 스마트폰과 모니터의 화면비인 16대 9보다 넓다. 2.3대1 화면비의 영화를 감상할 때 위아래의 화면 낭비가 덜하며, 듀얼스크린을 활용한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 이 디스플레이는 LG전자의 차세대 스마트폰에 탑재될 전망이다.

김병구 LG디스플레이 모바일개발1그룹장(전무)는 “기존의 모바일 디스플레이와 전혀 다른 디스플레이를 통한 사용자 경험과 고객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모바일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찬길 기자  cg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디스플레이#LCD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박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