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이벤트_170414(170420수정)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댓글이벤트_당첨_170426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최대 위기 맞은 삼성...특검 이재용 부회장 12일 소환 확정계열사 임원들도 사법처리 예고

[키뉴스 김동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소환이 12일로 확정됐다. 이로써 삼성은 2014년 5월 이건희 회장이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가장 큰 위기를 맞게 됐다.

최순실 국정농단을 조사하고 있는 특검은 11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부회장 소환을 공식 발표했다. 특검은 이와 함께 삼성과 최순실측과의 관계를 보다 명확하게 입증할 수 있는 이메일이 들어 있다고 알려진 ‘제2의 최순실 태블릿PC’도 공개했다.

이날 이규철 특검 대변인은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은 내일 오전 9시 30분에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11월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이 부회장이 조사를 받은 이후로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해 두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이다. 애초에 참고인 신분으로 특검 출석이 예상됐지만 특검은 이 부회장을 피의자로 특정했다.

이규철 특검 대변인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특검 정례브리핑에서 '제2 태블릿PC'를 소개하고 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이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성공에 대한 대가로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인 최순실씨 일가에 편의를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도 국민연금을 압박해 합병 찬성을 종용해 결국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에 도움을 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2의 태블릿 PC 안에 저장된 이메일은 약 100여개 정도로 알려졌다. 이메일 안에는 코레스포츠 법인 설립과정과 관련해 삼성의 지원금 수수내역 등이 들어 있다고 이 대변인은 밝혔다. 이 대변인은 “삼성이 보낸 지원금이 독일 코레스포츠에서 빠져나가서 독일에서 어떻게 사용됐는지, 부동산 매입과 세금 처리 관련 내용이 자세하게 이메일에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에서 상황에 따라선 이 부회장의 혐의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뇌물공여를 비롯해 제3자 뇌물공여, 뇌물죄 등으로 이 부회장의 혐의가 바뀔 수도 있다. 실제로 브리핑에서 이 대변인은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에 대해 “원론적으로 다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작년 12월 최순실 국정농단 국회 청문회장에 들어가고 있다.

핵심은 이 부회장의 관여 여부

특검은 삼성의 최순실씨 일가 지원에 이 부회장의 지시나 승인이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이에 대한 삼성측의 논리는 ‘박 대통령의 압박에 의한 승마 지원’이다. 2015년 7월 25일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독대 자리에서 박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승마선수 지원이 늦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질책했고, 이에 이 부회장이 부랴부랴 지원에 착수한 것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실제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최순실 일가 승마 지원에 대해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합병을 수월하게 해 달라는 민원 청탁을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이 부회장은 부인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당시 합병 결정이 자신의 결정보다는 계열사 사장들끼리의 경영 판단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미래전략실 관계자도 11일 “합병한다는 것은 알고 있어도 이 부회장이 세세하게 어떻게 된다는 것은 보고를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도 작년 12월 국회 청문회서 “정말 세부 보고는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제2 태블릿 PC가 변수 될 듯

법조계는 이 부회장에 대한 특검의 기소는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이 뇌물죄와 배임죄 관련해 상당한 증거를 확보했기 때문에 최종 단계로 소환 통보한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어제 존재가 드러난 ‘제2 태블릿PC’에는 삼성 관련 상당수의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측은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 소환조사시에는 ‘제2 태블릿PC’의 존재에 대해서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용민 민변 변호사는 “제2 태블릿PC 등장 전에도 이미 수많은 물증과 증언이 나왔는데, 만약 더 확실한 증거가 태블릿 안에 들어 있다면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최진녕 법무법인 로고스 변호사도 “이 부회장의 혐의에 대해 특검은 이미 상당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부회장에 대해 소환을 통보한 것은 상당부분 특검이 퍼즐을 맞춰 놓은 상태라고 볼 수 도 있는 만큼 조사 도중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발생할 가능성도 충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12일로 확정됨에 따라 삼성그룹은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특검은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을 비롯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삼성그룹 고위 임원들도 이 부회장 조사가 종료되면 일괄적으로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삼성그룹은 사실상 그룹의 컨트롤타워가 한꺼번에 부재되는 최악의 경우를 맞이할 가능성도 있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그룹#삼성전자#이재용#특검#최순실 국정농단#최대위기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