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14:02 (월)
5G 장비 시장 공략하는 삼성, 자일링스 ACAP 품었다
상태바
5G 장비 시장 공략하는 삼성, 자일링스 ACAP 품었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4.1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전세계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 구축을 위해 자일링스의 적응형 컴퓨팅 가속화 플랫폼(ACAP) '버설(Versal)'을 채택했다./자일링스

자일링스는 삼성전자가 전세계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 구축을 위해 자사의 적응형 컴퓨팅 가속화 플랫폼(ACAP) '버설(Versal)'을 채택했다고 16일 밝혔다. 

자일링스의 버설은 여러 지역의 다양한 통신 사업자들의 요구사항을 처리할 수 있는 유연하고 확장 가능한 단일 플랫폼을 제공한다.

고집적 멀티코어 이기종 컴퓨팅 플랫폼인 버설 ACAP은 네트워크 용량을 늘리는데 사용되는 정교한 빔포밍 기술을 비롯해 복잡한 실시간 신호처리 등과 같은 5G의 핵심 기능을 수행한다. 

5G는 동일한 스펙트럼을 사용해 여러 사용자에게 다중 데이터 스트림을 전송할 수 있는 빔포밍 기술을 필요로 한다. 이는 5G 네트워크 용량을 크게 증대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빔포밍 기술이 5G의 짧은 지연시간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상당한 컴퓨팅 밀도와 최신 고속 연결 기능이 필요하다. 또 각기 다른 시스템의 기능 분할 요건과 다양한 알고리즘을 구현해야 하기 때문에 광범위한 프로세싱 성능과 컴퓨팅 정밀도가 요구된다.

기존 프로그래머블반도체(FPGA)는 열 및 시스템 점유공간 제약조건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이러한 요구사항을 만족하기 어렵지만, 버설 ACAP은 빔포밍 알고리즘에 필요한 짧은 지연시간의 실시간 신호처리 성능을 낮은 전력소모로 처리할 수 있는 탁월한 컴퓨팅 밀도를 제공한다. 

또 타일 구조의 벡터 프로세서로 구성된 버설 AI 코어(AI Core) 시리즈의 AI 엔진은 높은 컴퓨팅 밀도와 최신 연결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구축된 후에도 재프로그램 및 재구성이 가능해 필요한 연산 기능을 구현하는데 매우 적합하다.

첫 번째 버설 ACAP 디바이스는 현재 조기 사용 고객들에게 선적되고 있으며, 일반 공급은 오는 4분기 진행될 예정이다.

전재호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R&D 책임자 겸 수석 부사장은 “삼성은 5G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새로운 5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자일링스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자일링스의 새로운 첨단 플랫폼을 삼성 솔루션에 도입함으로써 5G 성능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고,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암 매든(Liam Madden) 자일링스의 유무선 그룹 총괄 책임자 겸 수석 부사장은 “버설 ACAP은 삼성이 현재는 물론, 미래의 탁월한 5G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데 필요한 뛰어난 신호처리 성능과 적응성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