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이벤트_170414(170420수정)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미래부, 2020년까지 VR 전문기업 50개 육성가상현실 생태계 구축 방안 ICT 정책 해우소 개최

[키뉴스 백연식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2020년까지 VR 전문기업 50개(매출 100억 이상, 글로벌 출시 제품 5개 이상)을 육성한다.

미래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지난 10일 상암 DMC 누리꿈스퀘어에서 ‘가상현실 생태계 구축 방안’에 대한 ‘제5차 ICT 정책 해우소’를 개최했다.

이날 최재유 미래부 차관은 “오늘 논의된 ‘VR 플래그십 프로젝트’, ‘한국 VR AR 콤플렉스’를 비롯하여 VR 펀드, 세제혜택, 연구개발 등 다양한 정책 추진을 통해 2020년까지 VR 전문기업 50개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해우소에는 SBS, MBC, KT, 롯데월드, 시공테크, CJ CGV, LG전자, SK텔레콤, 디스트릭트홀딩스, 쓰리디팩토리 등 국내 관련 기업과 VR 게임 체험방 사업자, VR 캠퍼스에서 VR랩을 운영 중인 대학 관계자 등이 참석해 가상현실 생태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미래부는 이번 해우소에서 ‘VR 플래그십 프로젝트 사업성과 및 향후계획’과 ‘한국 VR AR 콤플렉스 활성화 방안’을 소개했다.

최재유 미래부 차관과 윤종록 NIPA 원장 등이 한국가상증강현실 콤플렉스 개소식에 참여했다.

우선 미래부에서 디지털콘텐츠 연구개발 프로젝트 기획·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이정준 CP는 대중소기업간에 수익배분, 저작권 공유 모델, 해외진출 등 VR 플래그십 사업의 주요 성과를 발표했다.

이어, NIPA의 신재식 본부장은 상암동에 구축한 한국 VR AR 콤플렉스(Korea VR AR Complex)를 VR/AR 인재 양성, 창업 및 성장, 기술 및 인프라, 상용화 지원 시설로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을 밝혔다.

VR 플래그십 총괄 주관사인 김도식 SBS 팀장은 “국내의 많은 개발자와 콘텐츠 제작사 참여 여부가 3월경에 오픈 예정인 VR 플랫폼의 성공 요소”라며 “이를 위해 관련 업계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콘텐츠 수급, 홍보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VR 관광체험 플랫폼을 구축중인 이성호 디스트릭트홀딩스 대표는 “콘텐츠 비즈니스의 승부는 결국 포켓몬고처럼 우수한 IP 확보가 관건”이라며 “이를 위해 방송사, 연예기획사 등과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고 저작권 공유와 공정한 수익배분 모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부#VR전문기업#ICT 정책 해우소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