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동영상 TV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콘텐츠의 차이는?이종원 앱스디자인 대표 “관람형과 몰입형, 부가정보형으로 구별”

[키뉴스 이병희 기자]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콘텐츠의 차이는 무엇일까? 이종원 앱스디자인 대표는 한양대 오픈소스SW사업단의 재직자 교육에서 가상현실(VR)을 둘러싼 기술 트렌드를 설명하며 VR과 AR 콘텐츠 차이에 대해 설명했다.

이 대표는 “모바일 시대를 지나 이제는 사물인터넷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면서 “스마트폰 이외에도 다양한 스마트 기기로 정보를 만들고 볼 수 있는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이 새로운 미디어로 상용화되기 시작한 계기가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다양한 방식의 VR, AR 및 MR 등이 시장에 출현하고 있다”면서 “모바일, 데스크탑PC, 콘솔, 독립형 및 멀티 디바이스 형태로 출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표준화가 되지는 않은 상태에서 이 부분에서 비즈니스의 새로운 기회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종원 앱스디자인 대표는 한양대 오픈소스SW사업단 주최의 교육에서 "가상현실(VR)은 관람형과 몰입형, 증강현실(AR)은 부가정보형으로 콘텐츠를 분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상현실(VR)을 관람형과 몰입형으로, 증강현실(AR)은 부가정보형으로 구분을 했다. 어떤 것이 나은가보다는 특정상황에 적합한가로 구분돼 준비돼야 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관람형은 360도 영상과 같이 실제 VR 안경 등을 착용하지 않더라도 동영상을 보면서 확인할 수 있다. 몰입형은 특정 기기 등을 활용해 직접 체험을 할 수 있는 것을 뜻한다. 부가정보형은 현실에 부가적으로 디지털 정보를 추가해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이 대표 강의에 따르면 VR은 가상으로 구현된 현실을 의미한다. 일반적인 구조는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를 착용하고 몰입감도 주지만 외부공간과 단절되는 단점도 있다. VR은 100% 가상으로 만들어진 세상을 보며, 대상과 사용자간의 상호작용을 한다. 사용자 ‘나’는 특정 상황의 특정인물로 대입되는 경우가 많다.

이 대표는 VR을 관람형과 체험형/참여형/몰입형으로 구분한다. 관람형은 360 카메라로 촬영하고 360 뷰로 보는 영상물이 여기에 속한다. 능동적인 인터랙션은 없고 단순히 정해진 순서 내에서 시점만을 움직이며 감상한다.

체험형/참여형/몰입형은 가상으로 만들어진 공간에 사용자가 직접 들어가 활동하고 인터랙션하며 액션/미션을 수행햐는 방식, 게임 등이 여기에 속한다.

이에 비해 증강현실(AR)은 현실에 디지털 정보를 추가해서 보여주는 것이 부가정보형이다.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를 착용한 상태로 의사들이 정보를 주고 받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이종원 대표는 “VR과 AR, 그리고 2~가지가 혼합되는 혼합현실(MR)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면서 “그러나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이런 경계도 불투명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병희 기자  shake@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강현실#가상현실#VR#AR#이종원 앱스디자인#한양대 오픈소스SW사업단#서울산업진흥원

이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