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부품
테슬라는 왜 노트북용 배터리를 자동차에 사용할까아우디 스포츠카에 적용하는 등 확산 조짐
테슬라모터스가 생산한 전기차 '모델S'. (사진=테슬라모터스)

[키뉴스 안석현 기자] ‘전기차 업계의 애플’로 꼽히는 미국 테슬라모터스(이하 테슬라)는 가장 중요한 배터리 전략에서 다른 완성차 업체와 크게 차이 난다. BMW⋅제너럴모터스(GM) 등 기존 완성차 업체들이 주로 사용하는 각형 혹은 파우치형 배터리 대신, 주로 노트북용 배터리로 쓰이는 ‘18650’ 배터리를 차에 적용했다.

자동차 업계서 보면 신생 회사에 불과한 테슬라가 18650 배터리 전략을 고수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안전한 차를 위한 ‘밸런스’

18650 배터리는 지름 18mm, 길이 65mm의 원통형으로 생긴 규격이다. 가정용 탁상시계에 들어가는 기존 ‘AA’형 배터리와 유사하지만, 길이가 약간 더 길다. 원래 6~8개 정도의 18650 배터리를 하나로 묶어 노트북용 배터리팩으로 만든다.

테슬라는 왜 노트북에 쓰이던 18650 배터리를 자동차에 적용키로 했을까. 그 해답은 자동차의 밸런스(균형)에서 찾을 수 있다.

테슬라 주력 모델인 ‘모델S’에는 약 7000개의 18650 배터리가 장착된다. 중요한 점은 배터리가 놓인 위치다. 7000개의 배터리를 지면과 수직으로 세워 빼곡하게 연결한 뒤, 차 바닥에 1개층으로 쌓아 놓았다. 이 때문에 모델S의 차 바닥은 그 자체가 배터리 시스템이다.

모델S 차 바닥에 있는 배터리 시스템을 분해한 모습. 벌집처럼 생긴 구멍 하나하나가 각각 18650 배터리를 세워 놓은 것이다. (사진=테슬라모터스클럽)

이는 자동차 전복사고 방지에 결정적 역할을 한다. 차량 아래쪽에 자동차에서 가장 무거운 부품(배터리팩)이 고르게 깔린 덕분에 급격한 방향 전환에도 롤링(차가 좌우로 흔들리는 현상)이 일어나지 않는다.

무거운 추를 아래에 매달고 있는 오뚝이가 넘어지지 않고 재빨리 균형을 잡는 것과 비슷하다.

이 같은 배터리 구조는 지난해 출시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X’와 모델S에 앞서 선보인 ‘로드스터’ 역시 마찬가지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모델X 출시 행사에서 “모델X는 역대 가장 안전한 SUV”라고 강조했는데, 이는 차 바닥에 깔린 배터리 덕분에 차량 전복 가능성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원통형 배터리가 바닥에 깔린 구조는 차의 코너링 성능 향상에도 유리하다. 차 앞뒤 특정 부위에 무게가 쏠려 있지 않기 때문에 오버⋅언더스티어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오버⋅언더스티어는 코너를 돌 때 차량 앞쪽 혹은 뒤쪽으로 원심력이 집중되면서 핸들 각도보다 차량이 더 크거나 작게 선회하는 현상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벤츠⋅BMW⋅아우디 등 독일 고급차 3사는 휠베이스(앞뒤 바퀴 사이의 거리) 정중앙을 기준으로 앞뒤 무게 배분을 정확히 50대 50으로 나눌 정도다.

버려지던 공간인 차 바닥에 배터리를 깔면서 다른 공간 활용도는 높아진다. 모델X는 7인승 SUV다. 종전에도 7인승 SUV는 있었지만, 마지막 3열에 사람이 앉기 위해서는 짐을 실을 트렁크 공간을 포기해야 한다. 모델X는 차량 앞쪽에 엔진이나 배터리가 없기 때문에 이 공간을 트렁크로 쓴다. 7명이 타고 짐도 실을 수 있는 유일한 SUV다.

일본 파나소닉이 테슬라에 공급 중인 18650 배터리. (사진=파나소닉)

각형⋅파우치형 배터리의 경우 에너지 밀도 측면에서는 원통형보다 유리하지만, 부피와 구조상 차 바닥에 깔 수는 없다. 대부분 차량 뒤쪽 트렁크 공간을 할애해 배터리 시스템을 쌓아 올린다. 원통형과 비교하면 무게 중심이 높고 뒤쪽으로 쏠려 있어 주행시 안정감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18650 배터리 확산될까⋯아우디⋅벤츠도 검토

이 같은 장점 덕분에 각형⋅파우치형 배터리 사이에서 고민하던 다른 자동차 회사들도 18650 배터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테슬라 이외에 18650 배터리 탑재에 가장 적극적인 양산 브랜드가 아우디다. 아우디는 최고급 스포츠카 모델인 ‘R8’ 전기차 모델에 18650 배터리 적용했다.

아우디 R8 전기차 모델 'e-tron'. 원통형 전지를 'T'자 형태로 쌓아 바닥과 차 뒤쪽에 배치했다. (사진=아우디)

R8은 가솔린 모델 가격이 약 2억3000만원에 달하는 수퍼카다. 차의 고른 무게 배분을 위해 특이하게도 가솔린 엔진을 운전석 뒤에 얹어 놓았다. 이 같은 균형감을 전기차 모델에도 구현하기 위해서는 18650 배터리가 제격이라고 판단했다.

이외에도 독일 메르세데스-벤츠 역시 최고급 세단 ‘S클래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에 원통형 배터리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대항마'로 꼽히는 중국계 전기차 회사인 패러데이 퓨처 역시 LG화학이 생산한 원통형 배터리를 자사 전기차에 탑재할 계획이다.

안석현 기자  ahngija@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테슬라#노트북#배터리#자동차

안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