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17031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LG전자-환경부 “전기차 보급 활성화 나선다”전국 16개 사업장에 충전기 설치 보조금 지원

[키뉴스 김동규 기자] LG전자가 환경부와 올해 안에 LG전자 국내 모든 사업장에 임직원들을 위한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고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나선다.

LG전자는 환경부와 함께 13일 LG전자 VC사업본부 인천캠퍼스에서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산 캠페인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섭 환경부 차관과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사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환경부가 전국 16개 LG전자 사업장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 보조금을 지원하고, LG전자가 직원들의 충전요금을 무상 지원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왼쪽)과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LG전자)

환경부는 올해부터 추진하는 공용충전기 설치사업에 따라 LG전자 사업장의 주차면 100개당 공용충전기 1대 설치비(최대 400만원)를 지원한다.

서초R&D캠퍼스, 평택 LG디지털파크 등 LG전자 전국 16개 사업장의 총 주차면은 11000여 개로 100대 이상의 충전기 설치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전기차는 휘발유차와 경유차에 비해 비용이 덜 들어간다. LG전자의 자료에 따르면 100km당 연료비는 휘발유차와 경유차가 각각 11549원, 7302원인데 비해 완속충전할 경우 전기차는 1132원으로 최대 만원 가까이 저렴하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직장은 가정 다음으로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인 만큼 충전기를 설치하는 사업장이 늘어나면 전기차 보급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며 “LG전자를 시작으로 앞으로 대규모 사업장의 참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사장)은 “환경부 지원으로 LG전자 직원들이 더욱 편리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전기차 부품 분야의 국내 대표기업인 LG전자도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환경부#전기차 충전기#16개 사업장#VC사업본부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