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델EMC-신세계아이앤씨,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재해복구' 인프라 구축

[키뉴스 박근모 기자] 델EMC는 신세계아이앤씨와 신세계그룹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 재해복구(DRaaS)'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반의 재해복구 인프라를 구축한 신세계그룹은 델EMC의 클라우드 컨설팅 및 모던데이터센터 솔루션을 도입해 갑작스러운 재해나 사고에도 안전하게 데이터를 복구하고, 자동화된 시스템 관리와 과금 체계를 구축했다고 전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신세계, ㈜이마트 등 13개 그룹 고객사의 영업정보, 전사적자원관리(ERP), 이메일, 전자전표시스템 등 주요 업무에서 장애나 재해가 발생할 경우에도 차질 없이 운영할 수 있도록 원격 데이터센터의 재해복구 인프라를 확대해 새롭게 구축했다.

델EMC-신세계아이앤씨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재해복구(DRaaS)' 인프라를 구축했다.(로고=델EMC,신세계아이앤씨)

새로운 재해복구 인프라는 DRaaS 형태로 제공된다. 기존에 관계사별 레거시 서버로 구성된 업무와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인프라 서버로 구성된 업무를 모두 보호하도록 설계됐다. 델EMC는 자동화된 프로비저닝, 모니터링, 과금체계 등 클라우드 컨설팅을 비롯해 재해복구 시스템과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등 모던데이터센터를 위한 토탈 솔루션을 지원했다.

특히 월별 사용 비용으로 인프라를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의 초기 투자 없이 비용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수백 대의 서버 및 스토리지에 자동화된 프로비저닝을 적용해 클라우드 포탈에서 재해복구 상황을 직관적으로 알려주는 모니터링 체계를 특징으로 한다.

김경진 델EMC 본사 수석부사장 겸 한국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총괄 사장은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존 인프라와 차세대 IT환경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종합적인 솔루션이 필요하다" 며 "이번 신세계아이앤씨의 재해복구 및 클라우드 구축 사례와 같이 델EMC는 풍부한 노하우와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선진 기업의 니즈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계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델EMC#신세계아이앤씨#클라우드#서비스형 재해복구#DRaaS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