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미래부, IoT 확산 위한 민관 합동 협의회 운영미래부, 제9차 ICT 정책 해우소...IoT 활성화 방안 모색

[키뉴스 백연식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IoT 확산을 위해 ‘민관합동 IoT 확산 협의회’를 구성․운영한다. 미래부는 최재유 제2차관 주재로 지난 17일 사물인터넷(IoT)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제9차 ICT 정책 해우소를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국사물인터넷협회의 제안에 따라 민관합동 IoT 확산 협의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민관합동 IoT 확산 협의회는 미래부 제2차관과 한국사물인터넷협회장이 공동으로 의장을 맡고,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IoT 융합(스마트홈,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등) ▲IoT 네트워크‧서비스 ▲IoT플랫폼‧표준화 ▲IoT 보안 등 4개의 분과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이날 해우소에는 가전업계, 통신업계, IoT 중소벤처, 건설업계, IoT 표준․보안관련 공공기관, 한국사물인터넷협회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해 산업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달하고 IoT 확산을 위한 민․관 협력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용산사옥 강당에서 사물인터넷 시장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력 과제 논의를 주제로 '2017년 제9차 ICT정책 해우소' 토론회를 개최했다.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미래창조과학부)

통신사에서는 IoT 전용망 구축 및 IoT 전용망 활용 서비스 확대 방안을 주로 소개했다. SK텔레콤은 IoT 전용망(LoRa)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확충을 위해 저렴한 공익용 IoT 요금제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고, KT는 단기적 수익성 보다는 투자에 중점을 두고 NB-IoT 방식의 IoT 전국망을 조기에 구축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가정용 IoT 상품 확대 및 NB-IoT 방식의 전용망 구축을 통한 산업용 IoT 시장 진출 계획을 밝혔다. 또한 삼성과 인텔이 참여하고 있는 가전분야 세계 최대 IoT 표준 연합체인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는 3월 중 OCF 코리아포럼을 발족시켜 국내 가전기업의 OCF 표준 대응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자유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지능정보사회 및 제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해 IoT가 사회 전 분야에 빠르게 확산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IoT가 다양한 산업과 기업의 서비스에 융합돼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만큼 이해관계자간 협력의 장이 필요하고, 대․내외 시장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업 현장 수요를 반영한 민관 협업 기반의 실행력 있는 다양한 정책의 개발‧추진이 중요하다는 데에 참석자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은 “IoT는 지능정보사회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로 IoT를 전 산업분야에 빠르게 확산시키는 것이 ICT 업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미래를 위해서도 중요한 일”이라며 “산업계와 정부가 협력하는 성공사례를 만들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창조과학부#사물인터넷#IoT#SK텔레콤#KT#LG유플러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