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170315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시스코, 네트워크 가상화·보안 솔루션 공개

[키뉴스 박근모 기자] 시스코는 새로운 네트워크 가상화 및 보안 솔루션을 공개해 기존 '시스코 디지털 네트워크 아키텍처(Digital Network Architecture, DNA)'의 비전을 강화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스코는 이번에 공개된 솔루션으로 기업들이 지점사무소를 연결하는 WAN(Wide Area Network) 구성을 위한 새로운 하드웨어 플랫폼과 가상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지점사무소의 IT 환경을 소프트웨어 및 컨트롤러 기반으로 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스코는 엔드포인트에서부터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까지 이어지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망분리(Software Defined Segmentation)'를 실현했다. 특히 시스코 DNA를 통해 기업은 라우팅, 보안과 같은 네트워크 서비스를 가상화해 안전하게 자사의 지점 및 클라우드까지 다양한 플랫폼으로 빠르게 확장시킬 수 있다.

또한 시스코는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플랫폼을 제공한다. 엔터프라이즈 NFV는 기업의 지점 네트워크 서비스를 가상화해 유연성과 민첩성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그동안 ISR 4000 시리즈 라우터에 UCS E시리즈 모듈을 장착하는 방식 또는 라우터 대신 랙 타입의 UCS C시리즈를 지점에 배치해 가상 네트워크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었다.

시스코 디지털 네트워크 아키텍처(Digital Network Architecture, DNA) 디자인 구현 개요 (자료=시스코)

새로운 '시스코 ENCS 5400 시리즈'는 NFV를 지원하기 위한 x86 아키텍처 기반에 가속 및 암호화 칩셋, 추가적인 LAN/WAN 인터페이스를 탑재한 지점 NFV 전용 플랫폼이다. 시스코는 고객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WAN 장비 현황 및 향후 NFV 도입 계획을 고려해 최적의 플랫폼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혀 국내 엔터프라이즈 NFV 도입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네트워크 경계 가상화와 관련해서는 '시스코 시큐어 애자일 익스체인지' 솔루션을 추가했다.

고객이 그동안 자체 네트워크의 일부로 운용해왔던 DMZ 영역 자체를 가상화해 인터넷데이터센터(IDC)와 같은 외부 코로케이션 센터로 이동해 내부 애플리케이션뿐 아니라 인터넷 기반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또는 서비스형인프라(IaaS)를 통해 제공되는 애플리케이션에 최적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시스코 DNA를 활용하면 기업은 네트워크를 사이버보안 위협을 빠르게 감지하고 자동으로 대처할 수 있는 인텔리전트 플랫폼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시스코 ISE'는 네트워크 상의 사용자와 장비에 대한 가시성과 제어력을 제공한다. 특히 업그레이드된 ISE 2.2는 이상 행동을 감지하고 엔드포인트에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기반 망분리인 '시스코 트러스트섹(TrustSec)'은 사이버위협의 네트워크 상에서 이동하는 것을 제한하고 격리한다. 특히 소프트웨어 기반의 망분리를 이용하면 기존의 하드웨어 망분리 환경에 비해 보안 정책을 98% 빠르게 변경할 수 있으며, 운영 및 관리에 들어가는 수고를 80% 이상 줄일 수 있다.

끝으로 시스코는 고객의 디지털 네트워크로 전환을 위한 진단툴과 컨설팅 서비스도 발표했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스코#네트워크#가상화#보안#WAN#망분리#네트워크가상화#NFV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