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17:24 (월)
LS전선, 유럽서 1억 유로 대규모 공급계약 수주
상태바
LS전선, 유럽서 1억 유로 대규모 공급계약 수주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4.2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은 네덜란드 국영전력회사 테네트(TenneT)와 유럽 진출 이래 최대 규모인 1억74만유로(약 1342억원)어치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LS전선

LS전선(대표 명노현)은 네덜란드 국영전력회사 테네트(TenneT)와 유럽 진출 이래 최대 규모인 1억74만유로(약 1342억원)어치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입찰은 최저가 낙찰제가 아닌 기술력과 사업 경험 등을 함께 평가하는 종합 심사제로 진행된 만큼 글로벌 최고 수준의 사업 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덜란드는 2019년부터 2029년까지 해상풍력단지 10곳을 건설, 총 11GW의 발전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1,000만 이상의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S전선은 이 중 북쪽과 서쪽 근해에 건설되는 해상풍력단지 2곳에 2023년까지 총 210㎞의 해저 케이블을 공급한다.

회사측은 향후 5년간 유럽의 해저 케이블 시장이 수조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전선은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네덜란드는 물론 인근 유럽 지역의 해저 케이블 사업 수주에 전력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LS전선은 지난 2012년 영국 해상풍력단지를 시작으로 2013년 덴마크, 2016년 벨기에 등에 15~30km의 중소 규모의 해저 케이블을 공급하며, 유럽 지역에서 꾸준히 신뢰를 쌓아 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유럽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개발이 활발하며, 해저 케이블 시장 역시 세계 최대 규모”라며 “올해 유럽지역본부를 신설하고,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유럽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