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네이버 '파파고', 편의점 통역 비서된다네이버-GS리테일, 외국인 고객 통역 업무 돕기위한 MOU 체결

[키뉴스 홍하나 기자] 네이버가 서울지방경찰청에 이은 파파고 서비스의 두 번째 파트너십을 맺었다.

네이버는 GS리테일과 편의점을 방문하는 외국인 고객을 상대로 원활한 통역 업무를 돕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 3일 GS리테일 김남혁 CIO, 네이버 송창현 CTO, 파파고 김준석 리더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역삼동 GS리테일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네이버의 모바일 통역앱 파파고를 활용해 편의점에서의 외국인 대상 고객 서비스를 향상하기 위한 취지다.

네이버 송창현 CTO(왼쪽)와 GS리테일 김남혁 CIO(오른쪽)가 지난 3일 역삼동 GS리테일 본사에서 외국인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네이버)

이에 따라 네이버는 외국인 고객들을 맞아 사용할 수 있는 기본적인 접객 용어부터 상품 설명, 세금 환급, 교통카드 안내 등 편의점에서 꼭 필요한 영어·일어·중국어 예문을 담은 ‘GS25 편의점 회화’ 카테고리를 4월 중 파파고 앱에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GS리테일 측은 전국 GS25 편의점 경영주 및 스토어 매니저들이 파파고 앱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보급하고 활성화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협업은 서울지방경찰청에 이은 파파고 파트너십의 두 번째 사례다. 네이버 관계자는 "앞으로 제휴 파트너들을 꾸준히 늘려가며 다양한 실생활 속에서의 통번역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GS리테일#파파고#MOU#외국인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