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17:24 (월)
스마트공장 신규 구축 비용 절감하고 맞춤형 분석 솔루션도 써보자
상태바
스마트공장 신규 구축 비용 절감하고 맞춤형 분석 솔루션도 써보자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4.2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김문겸 한국스마트팩토리데이터협회장과 최낙훈 SK텔레콤 Industrial Data 사업유닛장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T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스마트팩토리데이터협회(협회장 김문겸)와 국내 중견 및 중소·소공인 기업 대상 ‘제조 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SK텔레콤과 한국스마트팩토리데이터협회는 ‘제조 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통해 국내 중견 및 중소·소공인 제조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에 필요한 비용 부담을 줄여 혁신의 확산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사업 참여 기업에는 스마트공장 시스템 신규 구축 비용 50%(최대 1억원) 지원과 함께 SKT의 제조 기업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Metatron Grandview)’가 1년간 무료로 제공된다.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공장 내 주요 설비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회전수, 진동 및 전류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설비의 현 상태와 유지보수가 필요한 시점을 실시간으로 예측, 효율적 설비 운용을 돕는다. SK텔레콤은 ‘메타트론 그랜드뷰’ 도입 시 설비 유지보수 최적화를 통한 제조 생산성이 향상돼 평균 15%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고 AI 기반 예지보전 기능을 통해 주요 설비 및 부품의 수명도 20% 이상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팩토리데이터협회는 사업에 참여할 중견 및 중소·소공인 제조 기업을 모집 중이며 선정 기업에는 구축 및 운영에 필요한 비용과 함께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 데이터(Industrial Data) 사업 유닛장은 “이번 협력이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제조업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5G, AI 등 첨단 ICT 기술을 통해 국내 제조업계의 혁신을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김문겸 한국스마트팩토리데이터협회 김문겸 “SK텔레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대기업의 기술력을 중견 및 중소·소공인 기업으로 전이시켜 대한민국의 제조 혁신은 물론 국가 경쟁력을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