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동영상 TV
4차 산업혁명 성공의 관건은 '소통과 플랫폼'이정훈 경기연구원 본부장 "기업이나 정부, 분산화 필요"

[키뉴스 이병희 기자] “4차 산업혁명은 하나의 플랫폼으로 분산적인 조직 등을 통합해서 의사결정해야 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기술 하나만 갖고 성공하기 어렵고 소통과 플랫폼이 중요하다.”

이정훈 경기연구원 연구기획본부장은 최근 창조경제연구회(KCERN) 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기업이나 정부 등 기존 중앙집권적 방법으로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정훈 경기연구원 연구기획본부장은 최근 창조경제연구회(KCERN) 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기업이나 정부 등 기존 중앙집권적 방법으로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단순히 기술혁명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다”면서 “그것과 연계해서 말하자면 인공지능(AI)나 사물인터넷(IoT) 같은 기술만 갖고 4차 산업혁명을 이루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서비스 모델이나 새로운 기술의 융합에 의해서 불확실한 시장에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소통과 플랫폼이 중요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 본부장은 “3차 산업혁명은 정보혁명으로 IT, 컴퓨터가 도입되고 통신과 결합된 것”이라며 “1차로 수도권에 삼성, LG 등 그리고 울산 포스코 등에 영향을 미쳤고 정보화에 성공하면서 국제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병희 기자  shake@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차 산업혁명#창조경제연구회#KCERN#소통#플랫폼#4차 산업혁명 성공

이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