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테슬라, 주차 브레이크 문제로 5만3000대 리콜

[키뉴스 박근모 기자]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모델X'와 '모델S'의 주차 브레이크 결함 발견으로 지난해 전체 생산량의 3분의 2에 달하는 5만3000대를 리콜한다.

20일(현지시간) 외신 엔가젯은 테슬라의 공식 성명을 인용해 지난해 2월~10월 생산된 모델X와 모델S 총 5만3000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치는 자동차를 오래 세워둘 때 작동하는 주차 브레이크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테슬라는 공식 성명을 통해 "이번에 발견된 주차 브레이크 결함은 전체 차량의 5% 정도에 해당되는 문제지만 만일을 대비해 전량 리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슬라 모델S. 주차 브레이크 결함 발생으로 모델S와 모델X 5만3000대가 리콜된다.(사진=테슬라)

이번 주차 브레이크 결함은 이탈리아 브렘보에서 제공 받은 브레이크 기어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서 발생한 것으로 현재 테슬라와 브렘보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리콜은 지난해 테슬라의 전기차 생산량 8만4000대 중 63%에 해당하는 것으로 테슬라 역사상 2번째 규모의 리콜로 기록됐다. 지난 2015년 안전벨트 문제로 테슬라는 9만대에 달하는 모델S를 리콜한바 있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테슬라#주차 브레이크 결함#리콜#모델S#모델X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