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네이버 '콘텐츠 서비스', 2차 저작물로 확대한다글로벌서 성과보이는 네이버웹툰, 내달 1일 분사...2차저작물 확대

[키뉴스 홍하나 기자] 네이버의 콘텐츠 서비스가 해외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회사 측은 이를 2차 저작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네이버의 대표 콘텐츠 서비스로는 웹툰, 브이라이브, 스노우가 있다.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웹툰은 월간 사용자수가 3500만명으로 견고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현재 전세계 27개국을 대상으로 약 870편의 작품을 서비스를 하고 있다.

네이버는 “웹툰은 특히 미국,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등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으며 네이버는 웹툰, 웹소설에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이를 활용한 영상, 게임, 공연 등 2차 저작물 확대를 위해 네이버 웹툰을 내달 1일로 별도 법인으로 분리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K팝 등 한류의 영향에 힘입어 인기를 얻고 있는 실시간 동영상 플랫폼 브이라이브는 하반기부터 유료화할 계획이다. 브이라이브는 주로 연예인들이 출연해 개인 방송을 하는 서비스로 국내외에서 인기가 높다. 현재 브이라이브의 해외 다운로드 비중은 83%를 차지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브이라이브 플러스, 유료상품, 스티커 상품이 꾸준히 사랑을 받아 매출이 지난해보다 늘어났고, 지속적으로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영상 채팅앱인 스노우는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등의 해외시장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3월말 기준으로 다운로드 수는 1억 4천만 건에 해당한다. 네이버 측은 “사업 초기인만큼 사용자확보와 재밌는 콘텐츠확보에 집중하며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콘텐츠서비스 부문은 전년동기 대비 23.7% 감소, 전분기 대비 4.2% 증가한 235억 원을 기록했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웹툰#스노우#브이라이브#네이버콘텐츠#콘텐츠 서비스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