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18 17:37 (월)
다쏘시스템-아덴그룹, 코로나19 긴급 병원 솔루션 개발 협력
상태바
다쏘시스템-아덴그룹, 코로나19 긴급 병원 솔루션 개발 협력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4.2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2. 감염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동은 음압 기압을 통해 감염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한다.
감염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동은 음압 기압을 통해 감염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한다./다쏘시스템

다쏘시스템은 아시아 최대 통합시설 관리 기업인 아덴 그룹(Aden Group)과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병원 설립이 시급한 국가를 지원할 긴급 병원 솔루션 개발에 협력한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이 회사는 코로나19 환자들을 긴급 수용하기 위해 설립한 세계 최대 규모의 모듈식(조립형) 병원인 중국 우한의 레이선산 병원에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제공한 바 있다. 이 솔루션은 병원 내 환기 시스템의 바이러스 감염 및 확산 경로의 공기흐름을 가상 환경에서 미리 시뮬레이션하여 병실의 레이아웃과 모든 환기 장치의 배치를 최적화했다.

다쏘시스템은 이번 아덴 그룹과의 파트너십으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최첨단 의료 시설이 필요한 국가가 빠르고 쉽게 병원을 건설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다쏘시스템은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아덴 그룹은 스마트∙커넥티드 병원 솔루션인‘아킬라 케어(Akila Care)’를 제공해 새로운 병원 설립을 위한 엔지니어링, 건설 및 운영 프로세스를 개발한다.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가상 협업 플랫폼을 통해 설계, 시뮬레이션 및 개발 과정을 진행해 100일 내에 병원을 설립하고 수년 간 운영이 가능하며, 전체 수명주기에 대한 운영과 유지관리를 최적화할 수 있다. 양사는 의료 장비, 엔지니어링 및 건설 전문 회사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지원이 필요한 국가에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솔루션 개발 완료 시 임직원 및 공급업체에 가상의 협력 환경을 제공, 병원의 버추얼 트윈(디지털 트윈) 모델에서 공간 계획, 모듈 설계 및 음압 병실 등의 구성요소를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건설 시 제조 장비를 사전에 시뮬레이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에 대한 트레이닝도 제공한다. 병원 완공 이후에는 시설을 첨단 의료장비와 연동하여 위생 절차와 의료 로봇을 디지털화하고 모니터링하는 등 디지털 자산 관리 솔루션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버나드 샬레 다쏘시스템 회장은 “모듈화된 동시에 중앙 관리가 가능한 시설은 하나로 통합된 엔드투엔드 버추얼 트윈 경험을 통해서만 실현 가능하다"며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은 이러한 변화를 가능하게 하는 혁신 기술로서, 이번 아덴 그룹과의 파트너십은 향후 미션 크리티컬 인프라의 청사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아덴 그룹 공동 창립자인 프랑수아 암만(Francois Amman)과 요아힘 포일로(Joachim Poylo)는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코로나 19에 대응하기 위해 신속한 조치와 결정력이 필수적인 가운데, 모듈식 아키텍처와 디지털 플랫폼의 결합을 통해 빠르게 첨단 의료 시설을 구축하고, 가동 시간을 기록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며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하여 설계 변경을 줄이고 개발 일정을 단축시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의료 시설을 구축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동시에, 향후 또 다른 팬데믹 사태에 대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병원 관리 및 안전 유지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