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독일, 자율주행차 도로주행 법안 승인...자율주행 연구개발 가속사고 발생시 책임 규정도 마련...2년 뒤 기술개발 현황에 따라 개정

[키뉴스 홍하나 기자] 폭스바겐, 다임러, BMW 등 세계 최대 자동차 회사가 있는 독일이 자율주행기술 개발의 가속화를 위한 법안을 승인했다.

독일은 조건에 따라 자율주행 차량이 도로를 달릴 수 있다고 규정한 법안을 승인했다고 외신 로이터가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새로운 법안에 따라 독일에서는 승인된 자율주행차량을 도로에서 테스트할 수 있다. 자율주행 중 운전자가 직접 차량을 조작하지 않아도 된다.

폭스바겐, 다임러, BMW 등 세계 최대 자동차 회사가 있는 독일이 자율주행기술 개발의 가속화를 위한 법안을 승인했다. (사진=벤처비트)

이를 통해 독일 자율주행 기술 개발 업체는 실제 도로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할 수있다. 돌방상황, 차선변경 등의 다양한 데이터 수집을 통해 자율주행기술을 고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그동안 자율주행 사고 발생 시 누구에게 책임을 물을 것인지에 대한 문제도 규정했다. 우선은 독일 정부는 사고 발생시 자율주행차량 내의 블랙박스를 통해 운전자와 자율주행차량 중 운전관여 주체를 확인할 방침이다.

만약 운전자가 조작했을 시 법안에 따라 운전자가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진다. 하지만 자율주행차량이 운전을 담당했거나 시스템이 고장난 경우 제조업체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

해당 법안은 2년 후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에 따라 개정될 예정이다. 다만 데이터 보호, 수집된 데이터 사용은 아직 논의되지 않은 핵심 사항이다.

외신은 "전세계 기업들이 자율주행차량의 시제품을 연구하고 있지만 2020년 이전에는 대량 판매가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일#자율주행차량#자율주행#자율주행기술#도로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