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우버, 웨이모 자율주행기술 훔친 혐의 받아...기술 개발에 차질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 "훔친 자료 돌려주고 해당 기술자 개발 금지"

[키뉴스 홍하나 기자]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핵심기술을 훔쳐갔다는 법원의 판결을 받았다. 이번 판결로 인해 우버의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관측된다.

15일(현지시각) 로이터,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연방 법원의 윌리엄 앨서프 판사는 우버가 웨이모의 자율주행기술을 훔쳤다는 판결을 내렸다.

앨서프 판사는 “우버는 알파벳의 자율주행 사업체인 웨이모로부터 훔친 자료를 되돌려주고 절도 혐의가 있는 기술자의 자율 프로그램 참여를 금지하라”고 명령했다.

샌프란시스코 연방 법원의 윌리엄 앨서프 판사는 우버가 웨이모의 자율주행기술을 훔쳤다는 판결을 내렸다. (사진=비즈니스인사이더)

또한 앨서프 판사는 “레반다우스키가 웨이모 재직 당시 자율주행차 주요 기술인 라이더를 포함한 1만4천여 건의 자료를 몰래 빼돌린 사실을 우버는 알고 있거나, 알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를 고용했다는 증거가 있다”고 지적했다.

레반다우스키는 알파벳 웨이모에서 자율주행 엔지니어로 근무하다가 자율주행 사업을 하게 됐다. 이후 우버가 이 사업을 인수하면서 레반다우스키는 우버의 자율주행부문을 이끄는 핵심 인력으로 활동한 것이다.

이에 지난 2월 알파벳은 레반다우스키가 회사를 그만두기 전 자율주행 관련 파일을 훔쳐갔다며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결국 구글의 승리로 판결났다.

이번 법원의 판결에 따라 우버의 자율주행기술 프로젝트에 핵심 기술자인 레반다우스키는 참여할 수 없다. 다만 우버는 레반다우스키가 참여하지 자율주행 기술 개발은 계속 할 수 있지만 일각에서는자율주행기술 프로젝트를 이끄는 핵심인물이 빠지는 것이기 때문에 율주행기술 프로젝트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한편 웨이모는 우버의 차량공유업체 리프트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웨이모가 제공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리프트의 차량공유 서비스에 적용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버#웨이모#구글#알파벳#자율주행기술#자율주행#자율주행차량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