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투데이포토
SKT, 구글 I/O서 VR‧AR 플랫폼 공개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 착용 후 콘텐츠 제작 가능

[키뉴스 정명섭 기자] SK텔레콤은 구글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구글 I/O 2017’에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플랫폼 ‘T리얼 VR 스튜디오’를 공개‧시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T리얼 VR 스튜디오는 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AR‧VR 통합 플랫폼 T리얼을 구글의 VR 플랫폼인 데이드림과 연계해 기능을 향상한 것이다.

이 스튜디오의 가장 큰 특징은 이용자가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VR 플랫폼은 PC 기반으로 전문 디자이너나 개발자가 제작한 콘텐츠를 이용자가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구조다. 하지만 이번 플랫폼을 활용하면 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 착용 후 레고 블록을 쌓듯 쉽고 직관적으로 VR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리얼 VR 스튜디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가상 도시를 건설하는 VR게임을 예로 들면, 기존에는 개발자가 정한 시나리오에 따라서만 게임을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T리얼 VR 스튜디오를 활용하면 이용자가 직접 건물‧다리 ‧숲을 만들고 시내에 트램을 건설하거나 고층 건물 사이를 지나는 롤러코스터를 만드는 등 상상력에 따라 자유롭게 도시를 만드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

이용자간 협업도 가능하다.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이용자들도 동일한 가상 공간 내에서 함께 VR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T리얼 스튜디오를 기반으로 새롭게 등장할 수 있는 VR콘텐츠는 무궁무진하다. ▲아이들이 각자의 집에서도 함께 블록놀이를 하는 유아용 게임 ▲다양한 건물과 시설을 배치해 신도시를 설계하고 여러 가지 상황을 시험해보는 건축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3D로 구현된 기계 부품의 내/외관 구조를 변경해 가며 더 나은 설계안을 함께 구상해 볼 수 있는 설계 프로그램 등이 그 예다.

이 플랫폼은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도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제작한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공유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AR‧VR 기술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T리얼 VR 스튜디오 개발을 위해 구글과 협력해왔다. SK텔레콤은 2015년 구글 I/O에 참가해 3D AR 서비스인 ‘T AR for 탱고’를 선보인 바 있다. 양사는 향후에도 AR‧VR 분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가상 콘텐츠 조작 기술 개발을 위해 2015년부터 동작인식 관련 센서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의 IT기업 립모션가 미래형 인터랙션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을 계속해오고 있다. T리얼 VR 스튜디오에도 모바일 VR 콘트롤러에 최적화된 VR 콘텐츠 조작 기술을 적용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해지는 5G 시대 도래와 함께 AR‧VR도 대중화 될 것”이라며 “T리얼 VR 슈튜디오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VR생태계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리얼 VR 스튜디오 개념도 (사진=SK텔레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텔레콤#구글#VR#AR#플랫폼#T리얼 VR 스튜디오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