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LGU+-신일산업, 선풍기‧온수매트 등에 IoT 기술 적용LGU+ 홈 IoT 플랫폼 통해 제어 가능

[키뉴스 정명섭 기자] LG유플러스는 종합가전기업 신일산업이 생산하는 모든 소형가전에 IoT 기술을 적용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LG유플러스와 신일산업은 LG유플러스 본사에서 사업 협약을 맺고 신일산업이 제조하는 선풍기, 에어서큘레이터, 제습기와 같은 여름가전 및 히터, 온수매트, 열풍기의 겨울가전 그리고 정수기 등의 환경가전에 LG유플러스 IoT 기술을 접목해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신일산업의 모든 제품은 LG유플러스 홈 IoT 플랫폼인 ‘IoT@home’ 애플리케이션과 연동되며, 오는 연말 겨울가전부터 IoT 제품이 출시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김권 신일산업 김권 대표와 안성준 LG유플러스 IoT부문 전무가 사업 협력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IoT 제품이 출시되면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댁내 소형 가전제품들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여름철에 사용하는 선풍기의 경우, 사용자는 누워서도 별도의 리모콘 없이 앱 또는 간단한 음성명령을 통해 풍속, 풍향 및 타이머를 조절할 수 있다. 또 취침 전에 미리 앱에 시간 단위의 선풍기 강약조절과 방향 조절 등의 작동 스케줄을 입력할 수 있어 취침 도중에 깰 필요 없이 여름잠을 잘 수 있다.

사용자가 선풍기를 켜놓고 외출했을 경우 열림 알리미 등의 IoT 센서가 외출 상태를 감지해 앱 푸시 알림을 사용자에게 전송, 언제 어디서나 원격으로 댁내 소형가전을 제어할 수 있는 편리성을 높였다.

특히 LG유플러스와 신일산업은 수면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수면 상태를 인식해 자동으로 온도를 조절하고, 온도조절 데이터와 수면 패턴 정보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앱에서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수면을 유도하는 지능형 온수매트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 부문장은 “신일산업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소형가전 제품들에 IoT 서비스를 접목해 빠르게 확대시킬 계획“이라며 “홈IoT 플랫폼에 연동된 다양한 기기들을 통해 고객의 사용경험을 혁신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유플러스#신일산업#사물인터넷#IoT#가전제품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