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이동통신유통협회 "SKT· KT· LGU+, 시장왜곡 조장 나서""규제 당사자인 통신3사, 거꾸로 규제 하고 있어"

[키뉴스 백연식 기자]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들이 시장 왜곡을 조장하고 있다며 협회와 함께 시장 자정 대책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리베이트를 지급하는 이통3사가 규제 당사자가 아닌 거꾸로 규제를 하는 현실에 대해 꼬집었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19일 “지난 17일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을 대상으로 ‘대란’이 벌어졌다”며 “특정 채널을 중심으로 정상적이지 않은 수준의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이 뿌려졌고 시장에 공시지원금을 초과하는 보조금이 집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통사의 과도한 판매장려금으로 인해 시장 왜곡 현상이 발생했다”며 “근본적인 원인은 이통사에 있다. 일반적이지 않은 규모의 판매장려금 정책을 ‘스팟성’으로 시장에 뿌렸다”고 주장했다.

‘스팟성’ 정책이란 통신사 마케팅 전략에 의해 한시적으로 과다 판매장려금이 집행되는 것을 말한다. 보통 번호이동 순증이나 판매목표 달성 등의 목적으로 신도림 테크노마트 등 집단상가를 중심으로 살포된다.

이동통신유통협회는 “유통망에서는 판매 대수 충족 등 하달되는 목표량을 채우기 위해서나, 생계 유지를 위해 울며 겨자먹기로 불법 보조금을 집행하게 된다”며 “대란이 발생하고 이때 단말기를 구입한 소비자와 그렇지 못한 소비자 사이에서 심각한 차별현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통사의 이익을 위한 시장 왜곡 현상은 시장 안정화 역행과 심각한 이용자 차별, 이동통신산업에 대한 불신을 낳았다”며 “판매장려금 정책 변동에 따라 판매 계획을 세우는 유통인들은 ‘스팟성’ 정책 탓에 심각한 혼란을 겪는다”고 전했다.

이동통신유통협회는 “시장 안정화의 일차적인 책임을 갖고 있는 이통사가 시장 왜곡을 주도해서는 안 된다”며 “시장 왜곡 현상을 촉발하는 주체가 통신사임에도 불구하고, 규제는 대리점과 판매점에 집중되어 있다. 규제의 당사자가 되어야 할 통신사가 거꾸로 규제를 하고 있는 현 시스템으로는 시장의 혼란을 방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통신유통협회#SKT#KT#LGU+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