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역행하는 국내 태블릿 시장, '사교육 혹은 공짜' 해석 분분"국내 사교육 특수성 때문", "시장 규모 너무 작아 신제품 출시 효과 나타난 것"

[키뉴스 백연식 기자] 전세계 태블릿 시장이 계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2016년 국내 태블릿 출하량이 전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흐름과 달리 우리나라 태블릿 출하량이 전년에 비해 늘어난 이유는 우리나라만의 사교육 특수성으로 인해 태블릿을 통한 교육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하지만 태블릿 제품의 경우 국내 시장이 전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1.3%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작기 때문에 다른 변수로 인해 일시적으로 판매가 늘어난 것이지 시장이 성장하는 것은 아니라는 주장도 나온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전 세계 태블릿 출하량은 2015년 2억700만대였지만 2016년은 1억7천500만대로 15.6% 감소했다. 국내 태블릿 출하량은 2015년 200만1000대이지만 2016년 239만3000대로 전년에 비해 19.6% 증가했다.

김애리 한국IDC 책임연구원은 “국내 태블릿 시장은 전세계 흐름과 반대로 교육시장이란 특수한 이유로 전년에 비해 성장하고 있다”며 “이같은 국내 태블릿 시장의 흐름은 올해에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IDC에 따르면 교육시장 외에도, 최근 금융 및 제조, 서비스 업종에서 태블릿을 활용해 업무 활용도를 높이는 사례들도 등장하고 있다. 교육을 제외한 국내 태블릿 시장에서 기업용 출하량은 꾸준히 증가해 2016년에는 전체 태블릿 시장의 11%를 차지했다.

자료=한국 IDC

정근호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 팀장은 “전세계적으로 태블릿 시장이 감소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국내의 경우 글로벌에 비해 시장이 워낙 작기 때문에 신제품 프로모션이나 무료 제품 등으로 일시적으로 전년 대비 판매량이 증가할 수 있지만 시장이 성장하는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 태블릿 시장의 경우 저렴하고 가성비 좋은 제품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LTE 지원이 가능한 태블릿 제품은 이통사에서 특정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무료로 구매가 가능하기도 하다.

2016년 8월, 화웨이가 KT 전용으로 출시한 ‘비 와이 패드’의 경우 현재 출고가가 29만7000원이지만 순 데이터안심무한 (LTE)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지원금이 29만7000원이 지급돼 무료로 구매가 가능하다. 가장 저렴한 요금제인 ‘데이터투게더’에 가입해도 실제 구매가는 14만3000원으로 상대적으로 싼 편이다.

즉, 무료로 구매가 가능하거나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태블릿 제품 판매가 일시적으로 늘어난 것이지 시장이 성장하는 것은 아직 아니라는 분석이다. 국내 시장은 워낙 세계 시장에 비해 규모가 작기 때문에 작은 변수에도 판매량이 잠시 늘어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국내의 경우 리니지 IP를 활용한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넷마블의 리니지2레볼루션이 모바일 게임 시장을 휩쓸고 있고, 엔씨소프트가 오는 21일 리니지M을 출시한다. 게임 유저들은 대형 모바일 게임의 경우 스마트폰으로 게임하는 것보다 태블릿 등 보다 큰 화면으로 플레이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에 국내에서 태블릿 판매량 증가가 계속 이어질 것라는 전망도 있다.

화웨이 관계자는 “화웨이 ‘비 와이 패드’의 경우 작년 여름에 출시됐지만 그해 12월과 올해 1월 판매량이 갑자기 증가했다”며 “작년 12월에 출시된 모바일 게임 리니지2레볼루션의 영향으로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애리 연구원은 “화웨이의 태블릿 제품의 경우 작년에 출시돼 좋은 반응을 보이며 점유율을 늘려나가고 있다”며 “화웨이 태블릿의 판매량이 늘어난 것에는 (게임 등 다른 이유보다) 가격이 많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블릿#국내 시장#IDC#화웨이#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