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현대BS&C, 블록체인 기술 기반 핀테크 기업 현대페이 설립대표이사에 김병철 상무 선임

[키뉴스 김동규 기자] 현대BS&C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핀테크 전문기업 현대페이를 설립한다고 12일 밝혔다. 신설된 현대페이의 대표이사로는 현대BS&C의 IT신사업 총괄 임원인 김병철 상무가 선임됐다.

현대페이에 적용되는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은 온라인 금융 거래 때 해킹을 막는 기술이다. 금융 거래기록을 특정 회사의 서버에 집중하지 않고 네트워크 참여자의 컴퓨터에 분산 저장하는 방식이다.

거래기록을 분산할 경우 각 참여자의 승인을 받아야 하고 수시로 검증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해킹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블록체인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에 적용되는 기술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을 이룰 기술로 평가된다.

현대BS&C는 지난해 12월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전문기업인 더블체인과 현대페이 사업 제휴를 맺고 핀테크 사업에 착수했다. 메인 파트너사인 더블체인은 현대BS&C 사옥에 입주한다.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 및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데 주력하는 동시에 현대BS&C와 사물인터넷(IoT)과 블록체인 융합 솔루션의 공동개발 등 다양한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현대페이의 주요 에코 파트너사는 현대BS&C와 더블체인, 한국디지털거래소를 비롯해 대용량 DB설계 및 튜닝 전문기업인 위즈베이스, 정보보호 솔루션 업체인 피앤피시큐어, 양자난수칩 개발사 이와이엘(EYL), 웹방화벽과 VPN 전문기업 인투정보, 논리적폐쇄망 솔루션 공급사 아라드네트웍스, IoT디바이스 기술파트너 주식회사 밀 등이 있다.

여기에 해외기업으로는 일본의 해외송금닷컴이 있으며 인텔과는 IoT 및 안면인식 출입보안 솔루션 개발에서 협업하고 있다.

파트너사 입주를 통한 협력관계 구축 외에도 현대BS&C 사옥 1층에 국내 최초 블록체인 카페를 오픈하여 비트코인을 비롯한 핀테크 기반의 다양한 온·오프라인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가상화폐 마이닝 시스템 시범 구성 및 시연을 통해 가상화폐 채굴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에게 쉽게 현장 견학도 할 수 있도록 하여 명실상부한 블록체인 핀테크 메카로서 자리매김 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김병철 현대페이 대표는 “현대페이는 9월 1단계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글로벌 핀테크 서비스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파트너사에도 핀테크 사업을 보다 손쉽게 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BS&C#현대페이#블록체인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