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KISA, 랜섬웨어 암호키 복원기술 실증 선행연구 착수

[키뉴스 박근모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이 랜섬웨어 감염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암호키 복원기술 실증 선행연구를 시작한다. 또한 랜섬웨어 피해 복구를 지원하는 해외 노모어랜섬 프로젝트에도 참여를 추진할 계획이다.

KISA는 이번 선행연구를 통해 악성코드 기능분석 뿐만 아니라 랜섬웨어가 사용하는 암호기술(난수성 등)의 취약성까지 분석·연구하여 암호키를 추출할 수 있는 기술의 실현 가능성을 검증한다. 특히 워너크라이, 에레버스 등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는 복구가 어려워 그동안 사전 예방 중심으로 시행됐지만, 이번 기술 실증을 통해 랜섬웨어 사후 복구 대책으로까지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KISA는 우선 랜섬웨어 암호키 복원 기술 개발을 위해 ▲국내·외 랜섬웨어 최신 동향(암호화 유형 및 공격 트랜드) 조사 ▲신규 랜섬웨어의 암호기법 적용 구조 파악 ▲역공학 기법을 통한 키생성, 암호화 과정 정적 분석 ▲암호키 추출 및 복호화 방안에 대한 연구를 할 예정이다.

또한 민간영역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모어랜섬 프로젝트 참여 및 사이버 침해사고 인텔리젼스 네트워크 운영을 통해 해외 신·변종 랜섬웨어 정보의 신속한 인지·공유도 추진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백기승 원장은 "랜섬웨어로 인한 국민의 불안 해소를 위해 업계와 협력하여 정보 공유 및 기술 연구를 추진하겠다"며 "랜섬웨어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자기 책임하의 업계 보안 투자 확대 및 이용자들의 기본적인 보안수칙 실천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SA#랜섬웨어#복호화#암호#노모어랜섬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