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센서 내장, 갤럭시S9에서 구현될 듯”지문인식 센서 내장 시 밝기 불균형 문제 발생...올해 IFA에서 공개되지 않을 수도

[키뉴스 정명섭 기자] 디스플레이가 자체적으로 지문인식을 할 수 있는 기술이 갤럭시S9에 적용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당초 올해 가을경 선보일 갤럭시노트8에 이 기술을 탑재할 계획이었다.

외신 폰아레나와 안드로이드헤드라인은 18일(현지시간) 중국 웨이보를 인용해 “디스플레이 밝기 불균형 문제로 디스플레이 패널에 광학 지문 판독기를 내장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지문인식 센서를 내장하면 해당 영역만 너무 밝아지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수율까지 밝혀지진 않았으나, 밝기 균형을 맞춘 시제품은 이미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이 외신은 설명했다.

최근 갤럭시노트8에 지문인식 센서가 내장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계속 제기되면서, 기기 후면에 지문인식 센서가 배치되는 것이 현실적인 시나리오가 되는 분위기다.

갤럭시S8 시리즈는 디자인과 성능은 소비자들로부터 극찬 받고 있으나, 지문인식 센서 후면 배치는 몇 가지 불만 중 하나다. 갤럭시노트8이 이를 계승한다면 지문인식 센서 위치에 대한 비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8에 과감히 도전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전작인 갤럭시노트7의 실패와 관련이 깊다는 분석이 나온다.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삼성전자의 대화면 스마트폰 라인업으로, 갤럭시S 시리즈와 함께 큰 사랑을 받아왔으나 갤럭시노트7에서 배터리 결함으로 소비자의 신뢰를 잃은 바 있다.

폰아레나는 “삼성은 갤럭시노트7의 실패 사례가 있어 갤럭시노트8에는 기술적인 실험과 정교한 안전 테스트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삼성은 시간을 들여서 기술을 완벽하게 구현하는 게 더 낫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 내부에서 갤럭시노트8 공개 시기를 두고도 의견이 분분해 올해 9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 2017’에 출품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반면 삼성은 아이폰8을 의식해 어떻게든 조기 출시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외신 폰아레나와 안드로이드헤드라인은 18일(현지시간) 중국 웨이보를 인용해 “디스플레이 밝기 불균형 문제로 디스플레이 패널에 광학 지문 판독기를 내장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웨이보)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갤럭시노트8#지문인식#갤럭시S9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