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유튜브, 테러 콘텐츠 방지하기 위해 4가지 방안 도입전문가 투입, 기계학습 기술 사용해 테러 콘텐츠 확산 방지

[키뉴스 홍하나 기자] 구글 유튜브는 부적절한 콘텐츠 확산을 막기 위해 강화된 시스템을 도입했다. 따라서 구글이 유튜브의 부적절한 콘텐츠에 기업 광고가 붙는 것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구글은 유튜브의 테러 동영상 퇴치를 위한 4가지 방안을 발표했다고 외신 벤처비트가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앞서 유튜브에 게시된 혐오 발언 영상, 극단주의자 관련 영상에 기업 광고가 붙는 사태가 벌어지자 주요 광고주들을 비롯한 영국 정부는 구글, 유튜브 광고에 대해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따라서 구글은 테러 콘텐츠 확산 방지와 함께 부적절한 동영상에 광고주들의 기업 광고가 붙는 것도 막을 수 있다.

글은 유튜브의 테러 동영상 퇴치를 위해 취할 4가지 방안을 발표했다. (사진=벤처비트)

구글의 법률고문 켄트 워커는 “테러는 사회에 대한 공격이며 폭력과 증오로 인한 위협에 대처하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중대한 과제”라며 “구글과 유튜브는 해결책의 일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폭력적인 극단주의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 법 집행 기관, 시민사회 단체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유튜브는 4가지 방안을 도입했다. 우선 1단계로는 극단주의자, 테러 관련 비디오를 식별하는데 도움이 되는 기술 사용을 늘린다. 유튜브는 지난 6개월동안 비디오 분석 모델을 사용해 테러 관련 콘텐츠 50% 이상을 삭제했다. 향후 구글은 첨단 기계 학습 연구를 적용해 이러한 콘텐츠를 분류할 방침이다.

또 기존의 63개 사용자 신고 전담 조직에 50곳의 시민사회단체(NGO)를 투입한다. 유튜브는 이용자들의 신고가 부적절한 콘텐츠를 걸러내는데 90%이상 정확성을 띈다고 밝혔다.

유튜브 정책에 명백하게 위배되지 않는 동영상에 대해서도 엄격한 대응을 한다. 백인 우월론 등 사회적 갈등을 일으킬 수 있는 동영상에는 경고가 표시되며 광고로 인한 수익창출, 추천 또는 댓글, 사용자 승인을 받을 수 없게 된다.

마지막으로 잠재적인 극단주의자가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유튜브는 대상이 정해진 타겟 온라인 광고를 활용해 콘텐츠를 재전송한다. 예를 들어 한 사용자가 IS에 관한 동영상에 대해 관심을 보일 경우 이 동영상이 아닌 테러 방지 동영상 등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유튜브에 따르면 지금까지 테러리스트 모집 동영상은 50만번 이상 재생됐다.

한편 구글은 최근 기술 기업인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와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기술 공유 및 개발, 중소기업지원 및 온라인 테러 대응 공동 노력을 가속화하기 위해 국제 포럼을 구축하는 것이 협력의 골자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튜브#테러#콘텐츠#동영상#구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