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SKT,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美‧中에 이어 기술 선진국 반열에분당~용인~수원 왕복구간 실험망서 양자암호키 송수신 성공

[키뉴스 정명섭 기자] SK텔레콤이 약 80km였던 기존 양자암호통신의 거리를 넘어 장거리 통신에 성공했다. 이는 중국과 미국이 이어 한국이 양자암호통신 기술 선진국 반열에 오른 성과다.

SK텔레콤은 19일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km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에서 수천 km까지 양자암호통신을 보낼 수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신호가 미약해 전용 중계장치를 개발하기 전에 양자암호키 전송은 80km까지만 가능했다. 이에 보안 성능이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상용화에 걸림돌로 작용해왔다.

SK텔레콤은 이를 극복하고 양자암호키를 전송할 수 있게 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거리460km는 중계장치 5개를 설치하면 양자암호키를 서울에서 부산까지 보낼 수 있다.

양자암호통신이 적용될 수 있는 분야는 무궁무진하다. 통신사의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국방‧금융‧의료 등 정보 보안이 꼭 필요한 다른 산업에서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활용도가 상당히 높다.

시장조사업체 마켓 리서치 미디어에 따르면 국내 양자정보통신 시장은 2021년부터 빠르게 성장해, 2025년 약 1조4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26조9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양자정보통신 시장 전망.

이에 해외 각국들은 양자암호통신 기술 개발 및 상용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양자정보통신이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로운 시장 창출을 견인하고,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꿀 핵심 기술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이 시연한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중국, 미국 등도 개발한 바 있다.

SK텔레콤도 지난 2011년부터 양자기술연구소(Quantum Tech. Lab)를 설립하고 양자암호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등 6년 간 기술 확보에 매진해 왔다.

이번에 발표한 전용 중계장치 역시 미래부의 ‘양자암호 테스트베드 구축’ 국책사업 지원에 힘입어, 지난 2년 간 각고의 노력 끝에 만들어 낸 순수 국내 기술이다.

SK텔레콤은 많은 수의 양자암호키를 동시에 다양한 수신처로 보내줄 수 있는 전용 중계장치도 개발해, 상용 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전용 중계장치를 포함한 양자암호통신 솔루션을 국내는 물론 해외 상용 망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19일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km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사진=SK텔레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텔레콤#양자암호통신#중계장치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