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삼성SDS, 인도네시아 물류BPO 시장 공략 본격화

[키뉴스 박근모 기자] 삼성SDS가 물류 플랫폼 '첼로'기반의 물류 고도화를 추진해 국제 운송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코린도 그룹과 글로벌 통합물류 운영에 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코린도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대표 한국인 투자기업으로 자원 및 제지사업을 비롯, 중공업, 물류, 화학 등30여개 계열사를 보유한 종합 개발회사이다.

삼성SDS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 현지 물류실행력을 보완하고 대외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양사는 물류부문에서 사업 협력모델을 만들고 향후 합작회사(Joint Venture)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김형태 삼성SDS SL사업부장(좌)과 박인철 인도네시아 코린도 그룹 부회장(우)이 인도네시아 통합물류 전략적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삼성SDS)

앞서 삼성SDS는 인도네시아 니켈 채굴권을 가진 '아딧야'와 5년간 1500억원규모(연 300억원 규모)의 물류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는 팜 오일(세계 1위), 주석(매장량 기준 세계 2위), 니켈/금(세계 6위) 등 막대한 자원부국으로 삼성SDS는 아딧야와의 계약으로 전자·부품 등 컨테니어선 중심에서 세계 물류의 50%를 차지하는 화물전용선(벌크선)의 시장까지 확대하고 있다.

박인철 코린도 그룹 부회장은 "이번 전략적 협업을 통해 양사가 갖고 있는 장점을 결합하면 시너지가 많을 것"이라며 "사업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형태 삼성SDS SL사업부장(부사장)도 "해외 현지 물류 실행력을 더 강화하고 대외고객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지속성장을 위해 대외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SDS는 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해 태국 통관전문 물류기업인 '아큐텍', 베트남 항공화물 터미널 업체 '알스'와 합작회사를 각각 설립했고, 지난 5월에는 중국 '케리'와도 JV설립에 합의해 글로벌 시장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SDS#물류#BPO#첼로#인도네시아#코린도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