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애플+이케아' 증강현실(AR) 콜라보 "앱으로 가구 배치하고 구매까지"올해 가을 출시 전망...이케아 "최초의 AR 가구 플랫폼 될 것"

[키뉴스 정명섭 기자] 글로벌 IT 기업 애플과 가구업체 이케아가 손잡고 증강현실(AR) 기반 가구 유통 플랫폼을 선보인다.

19일(현지시간) 외신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양 사는 AR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한다. 소비자는 이 앱을 통해 집에서 가구를 시험해 볼 수 있으며, 앱 자체에서 물건 구매도 가능하다. 다만 앱 서비스 초기에는 지불 기능을 곧바로 사용할 수 없을 수도 있다.

이 앱은 올 가을에 출시될 전망이며, 오픈 초기에 500~600개 제품이 담긴다. 이후에도 제품이 AR 응용 프로그램에 자동으로 업데이트 된다. 이케아는 글로벌 iOS 사용자를 보유한 애플과 협업해 성과를 내길 기대하고 있다.

이케아의 디지털변환 담당 책임자인 마이클 발츠가드는 “이는 구매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최초의 AR 앱”이라며 “오픈 즉시 세계에서 가장 큰 AR 플랫폼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매장은 우리의 가장 큰 자산이다. 우리는 거의 40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며 “모바일, 소셜미디어, AR 및 전자상거래를 통해 최대한 많은 방법을 동원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많은 시도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로벌 IT 기업 애플이 가구업체 이케아가 손 잡는다. (사진=비즈니스인사이더)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플#이케아#증강현실#AR#애플리케이션#iOS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