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직방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허위매물 40% 감소서울 강남구 20% 감소, 부산 44% 감소, 대구 22% 감소

[키뉴스 홍하나 기자] 부동산정보 플랫폼 직방은 올해 2분기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 시행 결과를 발표했다.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는 허위·미끼 매물을 올려 이용자를 낚는 악성 중개업자를 잡아내기 위한 직방의 선제적 조치로 7개월째 실시하고 있다.

직방은 지난 5월 대구 달서구와 북구, 6월에는 서울 구로구와 금천구에서 허위매물 조사를 진행했다. 이를 위해 직방은 임대관리 업체와 집주인에게 연락을 취하는 등 매물을 직접 확인했다.

부동산정보 플랫폼 직방은 올해 2분기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 시행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직방)

대구 달서구에서는 해당 지역 중개사무소 가운데 25%의 중개사무소가 허위매물을 올린 것으로 적발돼 경고 또는 탈퇴 조치했고, 대구 북구에서는 2.5%가 적발됐다. 이 지역에서 적발된 공인중개사 중 일부는 이미 방이 나간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고의적으로 광고를 종료하지 않고, 이용자에게 다른 매물로 유도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서울 구로구에서는 해당 지역 중개사무소 가운데 24.4% 중개사무소, 서울 금천구에서는 53.6%가 각각 적발돼 경고 또는 탈퇴 조치를 받았다. 이들은 매물의 실제 위치가 아닌 지하철역 인근, 또는 대로변으로 매물의 위치를 속여 광고했다.

허위매물을 올려 적발된 중개사무소는 1회 경고 만으로도 '안심중개사' 자격이 박탈되며, 일반중개사로 변경돼 매물목록 하단으로 이동한다. 또 경고 3회가 쌓이면 직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앞서 직방은 지난 1월 서울 강남구를 시작으로 매달 △관악구 △동작구 △영등포구 등 서울 일부 지역과 △부산 △인천 △울산 △경상북도 구미 등 전국 허위매물 악성 지역을 선정해 허위매물 전수조사를 실시, 규정을 어긴 중개사를 적발해 경고 또는 탈퇴 조치했다.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실시한 뒤 한달 뒤에 다시 해당 지역에 대한 변화를 조사한 결과, 대구시 달서구와 북구에서는 ‘안심피드백’을 통한 허위매물 신고 건수가 각각 12.3%, 22.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금천구와 구로구는 변화 추이를 조사 중에 있다.

직방 관계자는 "허위매물 올리면 직방에서 아웃 될 수 있다는 긴장감이 퍼지면서 자발적으로 허위매물을 내리는 중개사무소가 늘고 있다"면서 "부동산 업계에 자정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직방은 총 매물건수가 줄더라도 허위매물을 걸러내고 진성매물만을 보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직방에 진성매물만 남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며, 허위매물에 대한 업계의 인식 개선을 위해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방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는 연중으로 진행하며, 이달에는 서울 관악구에 대한 재점검에 들어갈 예정이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직방#허위매물#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