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KT, 업무용 차량 '전기차'로 바꾼다2022년까지 전기차 교체, KT사옥에 충전인프라 구축 예정

[키뉴스 백연식 기자] KT가 통신업계 최초로 전기자동차를 업무용 차량으로 본격 도입한다. KT는 11일 오후 광화문 이스트 사옥에서 현대자동차, 롯데렌탈과 함께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업무용 전기차를 본격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KT는 올해 하반기 영업 현장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1000대 도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약 1만대를 전기차로 교체해 현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에 있는 400여개 KT 사옥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협약식에는 KT Mass총괄 임헌문 사장,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롯데렌탈 표현명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했다. 3사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 동참해 미세먼지 감소와 미래 IT 및 모빌리티 혁신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전기차 사용의 핵심 기반인 충전 인프라 구축을 확대하겠는 목표다. KT와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사업 협력 외에도 커넥티드카 사업 분야에서 AI, 5G 등 협력을 하고 있다.

임헌문 KT Mass총괄 사장은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함으로써 향후 미세먼지 제로, 탄소 배출량 제로의 친환경 서비스를 주도할 것”이라며 “3사간 협력을 통해 충전 인프라사업 확대 및 5G 기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추진의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광국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전기자동차는 모빌리티와 IT가 결합하는 최적의 플랫폼”이라며, “전기차 보급과 인프라 확대를 위한 3사간 협력을 통해 앞으로 우리 환경과 생활, 산업까지 변화시키는 대한민국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새로 도입된 업무용 차량과 구축된 전기차 충전소를 활용해 직원이 출동 준비하고 있다. (사진=KT)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업무용 차량#전기차#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