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아이폰8 OLED 화면...별 매력 없을수도가격만 높아져 소비자들이 선택할지는 미지수

[키뉴스 김동규 기자] 올해 9월 출시 예정인 아이폰8에 올레드(OLED)디스플레이가 탑재되고 베젤이 최소화 된다는 전망이 나오지만 소비자들의 매력을 끌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애플의 아이폰8의 올레드 디스플레이가 큰 매력으로 다가가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기존의 LCD 디스플레이보다 더 정확한 색상과 명암비를 구현하고 배터리 소모도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바클레이즈는 13일 “아이폰8의 올레드 스크린 채택에서 확실한 이점을 찾기가 어렵다”고 평했다.

마크 모스코위츠 바클레이즈 애널리스트는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지속적으로 투자자들과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관심을 끌어 왔지만 소비자들이 올레드 디스플레이만을 이유로 스마트폰을 구입하려고 하지는 않는거 같다”고 분석했다.

아이폰8 예상 이미지 (사진=비즈니스 인사이더)

이어 “올레드 디스플레이 장착으로 가격이 높아지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기는 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서는 아이폰8의 가격이 1200달러(136만원)를 웃돌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는데 이는 전작인 아이폰7의 700달러(80만원)대보다 비싼 것이다.

매체는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을 출시할때마다 혁신적인 기능을 추가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번에 마케팅 포인트로 잡은 올레드 풀 스크린 하나만으로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했다.

여기에 더해 올레드 스크린을 분기당 1천만 개 이상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것도 애플에게 어려운 문제일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매체는 “삼성이나 타 스마트폰 제조사에 비해 애플이 올레드 스크린 부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아이폰을 생산하는 폭스콘 관계자도 애플의 올레드 스크린 적용을 위험하게 바라봤다”고 밝혔다.

타이정우(Tai jeng-Wu)샤프 회장은 “애플의 올레드 스크린 적용이 성공할지 못할지는 모르지만 애플에게 혁신이 필요한 것은 맞다”며 “올레드 스크린 적용은 애플에게 위기일 수도 있지만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이폰8#애플#올레드#OLED#LCD#폭스콘#타이정우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