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페이스북, 20만원대 VR기기로 VR대중화 나선다미니 버전 오큘러스 리프트 제작중

[키뉴스 김동규 기자] 페이스북이 자회사 오큘러스의 VR 기기인 리프트의 가격을 할인해 VR(가상현실) 대중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전망됐다. 13일(현지시간) 테크타임스는 페이스북이 200달러대(22만 7천원)오큘러스 리프트로 VR 대중화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VR헤드셋은 중급 정도의 기기로 가격은 200달러대로 알려졌다. PC나 게임 콘솔이 필요하지 않고 기기만으로 온전히 VR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거론된다.

매체는 오큘러스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페이스북의 VR기기 제작의 코드명은 ‘퍼시픽’이고 크기는 오큘러스 리프트 컴팩트 버전보다 더 작고 게임, 동영상, 소셜미디어에 특화돼 있다”고 전했다. 디자인과 특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VR기기 시장의 가장 큰 난제는 기기 가격이 비싸다는 점이다. 즉 고사양의 PC나 게임 콘솔이 없으면 높은 수준의 VR을 온전히 즐기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에서 페이스북은 저렴하면서도 활용성이 편리한 VR기기로 VR시장의 대중화를 이끌어 보려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페이스북은 저렴한 VR기기 관련해 공식적인 확인은 해 주고 있지는 않지만 독자적인 VR기술 개발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은 인정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도 작년에 오큘러스 개발자 컨퍼런스에 참여해 VR기기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바 있다.

오큘러스 리프트 유저 (사진=위키미디어)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오큘러스 리프트#마크 저커버그#VR#가상현실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