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MS "쇼핑몰에서 길 잃지 마세요"...실내용 내비게이션 앱 개발

[키뉴스 박근모 기자] 처음 가본 대형 건물이나 사무실, 쇼핑을 위한 대형 백화점이나 쇼핑몰 등에서 원하는 장소를 가기 위해 건물 내 가이드맵을 봤던 적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실내에서 현재 위치나 방향을 잡지 못해 헤맸던 경험을 앞으로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 실외에서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사용하는 GPS 없이 실내에 있는 전화, 프린터 등을 활용한 실내 매핑(mapping)이 가능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신기술 연구를 담당하는 MS 리서치에서 GPS 없이 실내 매핑이 가능한 '실내 탐색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기존 실내 매핑 기술의 경우 건물 내부의 전체 도면을 소프트웨어(SW)에 입력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건물 내부 구조를 변경하거나 리모델링 등을 했을 경우 빠른 업데이트가 불가능했다. 또한 실내에서는 GPS 활용이 불가능해 현위치에서 목적지까지의 실내 경로 추적이 불가능하는 등 지도의 역할에 불과했다.

MS가 개발한 실내용 내비게이션 실행 모습 (사진=MS)

이번에 MS 리서치에서 개발한 실내 탐색 애플리케이션은 건물내에 있는 비컨, 프린터, 컴퓨터, 전화 등 다양한 기기에서 나오는 신호와 스마트폰의 가속도 센서와 자력 센서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GPS나 무선인터넷(WiFi) 등의 신호 없이도 실내 매핑이 가능하다.

MS 리서치에 따르면 아직은 완벽하진 않지만 해당 실내용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고자 하는 목적지까지 갈 수 있는 최적의 경로를 탐색 가능해 처음 가는 곳이라도 쉽게 찾아갈 수 있다.

특히 해당 애플리케이션은 사진 등 이미지 파일과 음성 기록 등을 통해서 최적의 경로 추적에 활용도 가능하다.

예컨대 사무실 건물의 12층에 위치한 특정 회의실을 찾아가고 싶을 경우, 건물 로비에서 해당 애플리케이션을 열고 실내 매핑 기능을 켜고 목적지를 입력하면 '20걸음 후 오른쪽으로 이동하세요' 혹은 '10걸음 후 왼쪽으로 돌아가세요' 등 안내를 하게 된다.

MS 리서치 측은 "해당 기능은 처음 가본 쇼핑몰에서 특정 매장을 찾는 등 복잡한 실내에서 목적지를 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만 아직 해당 기능이 완벽하진 않기 때문에 현재는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지만 앞으로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애플리케이션은 현재 안드로이드에서만 가능하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후 사용해볼 수 있다.(https://goo.gl/fUXbfP)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이크로소프트#MS#내비게이션#실내#안드로이드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