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LG '올레드 TV', 미국-영국서 성능 평가 1위영국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 '위치' 성능평가서 80점으로 316개 제품 중 1위

[키뉴스 김동규 기자] LG전자의 프리미엄 TV인 ‘LG 올레드 TV’가 미국과 영국에서 성능평가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지난 13일(현지시간)미국 뉴욕에서 열린 소비자 가전 전시회 주간(CE Week) 중 화질 전문가들이 시중에 판매중인 프리미엄 TV 성능을 평가한 결과 최고 TV에 등극했다고 16일 밝혔다.

각 평가 부문은 ▲어두운 환경에서 성능을 평가한 최고 시청환경 TV, ▲밝은 환경에서 성능을 평가한 최고 HDR TV,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콘텐츠 재생 성능을 평가한 최고 스트리밍 TV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2014년부터 4년 연속으로 이 행사에서 최고 자리에 올랐다. 소비자 가전 전시회 주간은 전 세계의 혁신 제품들을 소개하는 기술 전시회로 매년 개최된다. 주요 행사로, 시중에서 판매중인 프리미엄 TV의 성능을 평가해 발표한다. 이전과는 달리 올해는 성능 평가단을 화질 전문가들로만 구성했다.

또한, LG 올레드 TV(모델명: OLED55B7V)는 최근 영국의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 위치(Which?)가 실시한 성능평가에서도 8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316개 제품 중 최고 점수를 기록했다. ‘4K 화질’, ‘HDR 화질’, ‘사운드’, ‘편의성’ 등 핵심 항목에서 만점을 비롯해 주요항목에서 고른 고득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미국, 영국, 호주, 스페인, 네덜란드, 스웨덴, 벨기에, 포르투갈 등 선진 시장에서 잇달아 평가 1위를 차지하며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소비자 가전 전시회 주간 행사에서 심사위원들이 TV를 평가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 올레드 TV는 LCD TV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없다.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완벽한 블랙 색상을 표현한다. 블랙 표현이 뛰어나면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의 대비를 극대화 해 선명한 화질을 만든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상무)는 “화질 및 사운드 등 차원이 다른 성능을 계속해서 인정받고 있는 ‘LG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TV’의 기준을 확실히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올레드 TV#미국#영국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