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네이버 다음 직방 다방...부동산 플랫폼 "허위매물 근절, 역부족"네이버 다음 'KISO', 직방 다방 '자체검증'

[키뉴스 홍하나 기자] 인터넷과 IT 산업의 발달로 인해 이제는 스마트폰과 PC만으로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변화가 큰 시장은 ‘부동산’이다. 직접 돌아다니며 발품을 팔지 않아도 포털, 앱 서비스 등 부동산 정보 플랫폼(이하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부동산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플랫폼에 올라오는 허위매물로 인해 피해를 봤다는 사용자도 꽤 있다. 허위매물이란 플랫폼에 올라온 매물에 대한 정보가 다르다거나 없는 매물인 경우 해당된다. 이에 플랫폼 사에서는 각각의 방법으로 허위매물을 관리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정보 제공을 하고 있는 포털사인 네이버, 다음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를 통해, O2O(온오프라인 연계) 플랫폼인 직방과 다방은 자체 매물검증 시스템을 통해 허위매물을 검증하고 있다.

우선 네이버는 부동산114, 매경부동산 등 부동산 정보 업체의 매물 정보를 KISO의 부동산매물검증센터의 사전검증을 거친 뒤 게시하고 있다. 또 KISO의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를 통해 매물에 대한 사후검증도 받고 있다.

다음은 공인중개사들로부터 매물 정보를 받고 있다. 마찬가지로 KISO의 매물클린관리센터를 통해 매물에 대한 사후 검증을 받고 있다. 현재 카카오는 자체 허위매물관리 시스템을 개발중이며 조만간 이를 부동산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직방은 등록되는 모든 매물에 대한 검수를 매일 진행한다. 만약 사진과 가격이 실제 방 정보와 다르거나 낚시성 매물을 올리는 공인중개사에게는 두차례 경고조치를 취한다. 마지막 세번째 경고를 받을 경우 회원 강제 탈퇴 조치를 취한다.

다방도 매일 등록되는 신규 매물에 대해 입력한 위치, 가격, 매물 사진 등에 대한 검수를 진행한다. 이밖에도 허위매물을 올린 공인중개사에게 세차례의 경고를 주며 네번째 적발 시 서비스 이용 계약을 해지한다.

또 다방은 새로운 허위매물 검증 서비스를 올 하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다방이 준비중인 '진성매물지수'는 기존의 250가지에 달하는 공인중개사들의 매물 입력 키워드, 등록시간, 경고누적 횟수 등의 다양한 기준을 통해 허위매물을 예측하는 방식이다. 회사 측은 이 알고리즘을 통해 현재 80% 가까이 허위매물을 걸러내고 있으며 나머지 20%까지 거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올 하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플랫폼 사업자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한계”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 사업자들은 허위매물 검증에 대해 "노력하고 있지만 플랫폼 사업자로서 한계가 있다”고 말한다. 이용자와 공인중개사를 이어주는 플랫폼로서의 애매한 역할과 고질적인 국내 부동산시장의 악습 때문이다.

익명을 요청한 부동산 서비스 업계 관계자는 “사실 허위매물은 포털, 앱 서비스의 문제가 아니라 부동산 시장의 고질적인 악습이 문제”라면서 “물론 사업자들이 공인중개사로부터 제공받는 정보를 관리해야 하지만 플랫폼 사업자의 역할이 모호하다"고 말했다. 이어 “허위매물을 걸러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플랫폼 사업자가 부정적으로 비춰지는 것 같아 속상하다”고 밝혔다.

부동산 서비스 업계는 공인중개사와 이용자를 이어주는 플랫폼으로서 허위매물을 올린 공인중개사에게법적인 제재를 할 수 없는 점도 한 몫한다. 따라서 '제 살 깎아먹기'식으로 악성공인중개사들을 탈퇴조치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물론 탈퇴 조치를 받은 공인중개사가 몇 달 뒤 가입할 수 있는 제도도있지만 한 두곳이 아니기 때문에 그에 대한 수익면의 타격도 있다.

KISO 김경태 사무처장은 “하루에도 워낙 많은 매물들이 올라오기 때문에 허위매물 찾아 차단하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KISO에서는 관련 부서를 통해 사전검증, 사후검증을 하며 허위매물을 걸러내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지만 매물을 올리는 공인중개사 측에서 비협조적이다”고 밝혔다.

이어 “KISO가 관공서가 아닌 자율정책기구다보니 행정적, 사무적인 징계를 할 수가 없다”면서 “현재 경고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공인중개사의 반발도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카카오, 직방, 다방 등 플랫폼사는 공인중개사 혹은 부동산 정보 업체로부터 매물 정보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수많은 정보들 중 모든 허위매물을 걸러내는데 한계가 있다고 주장한다. 부동산 앱 서비스 직방, 다방에만 가입된 회원 공인중개사 수는 각각 1만3천곳, 1만5천 곳에 달한다.

이용자, "부동산 서비스 허위매물 근절책 마련해 신뢰도 쌓아야"

이러한 부동산 서비스 업계의 허위매물 근절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피해는 사용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진다. 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 따르면 허위매물 신고는 2014년에는 약 9400건, 2015년에는 약 2만7400건, 2016년에는 4만2400건으로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약 1만3200건으로 나타났다.

얼마 전 서울시 강서구에 전셋집을 계약한 회사원 34살 김 모씨는 “인터넷상에서는 ‘부동산 허위매물’이라고 검색하면 ‘대처방법’, ‘구별방법’ 등 허위매물을 피해가는 다양한 방법을 제시한 글들이 많다”면서 “실제로 계약기간이 만료되어 집을 구할때마다 부동산 정보 서비스를 통해 정보를 참고한 뒤 직접 발품을 팔아 집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용자들은 사업자들의 노력, 고민에 대해 생각해주지 않는다.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에 대한 근절책을 서둘러 마련해 사용자들의 신뢰도를 쌓는 것이 중요하다"고 소비자 입장에서의 의견을 전했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플랫폼#직방#다방#네이버부동산#다음부동산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