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투데이 광장 인물/동정
개막 200일 앞둔 평창동계올림픽, 미래부 현장 점검 나서유영민 미래부 장관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역량 알릴 수 있는 큰 기회”

[키뉴스 정명섭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개막 200일을 앞둔 2018 평창동계올림픽‧페럴림픽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미래부는 24일 강원도 평창 인터컨티넨탈 알펜시아 호텔에서 유영민 미래부 장관 주재로 평창 ICT올림픽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어 올림픽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수행기관 간 협력을 강화에 나섰다.

유 장관은 이 자리에서 5세대 이동통신(5G)와 사물인터넷(IoT), 초고화질(UHD),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등 5대 첨단 기술을 활용한 올림픽 추진현황을 보고받았다. 특히 5G 시범망 구축과 실감 미디어 서비스 제공, IoT 거리 조성 및 길안내 서비스, UHD 체험스튜디오 구축방안 등이 집중 논의됐다.

유 장관은 이번 올림픽을 반드시 역대 최고의 첨단 ICT올림픽으로 실현해 주기를 당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또한 간담회 후 올림픽 스키점프 경기장과 올림픽 플라자 건설현장을 방문해 시설현황 및 공사 진행상황을 직접 살폈다.

유 장관은 “선진국들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노력 중인 상황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음을 전 세계에 보여 줄 수 있는 큰 기회”라며 “이번 올림픽을 반드시 역대 최고의 첨단 ICT올림픽으로 실현”하여 주기를 당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24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평창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평창ICT올림픽 추진 관계기관 간담회' 에 참석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창조과학부#평창동계올림픽#5G#사물인터넷#인공지능#가상현실#VR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