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부품
삼성디스플레이, 중국서 '커브드 포럼' 개최유리 도광판 기술 선보여...5mm 이하 초박형 TV 생산 가능
한갑수 삼성디스플레이 LCD 사업부장(부사장)이 '제2회 커브드 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키뉴스 안석현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8일 베이징 옌치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 2회 커브드 포럼'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TCL⋅하이센스⋅샤오미⋅하이얼⋅창홍⋅콩카 등 TV 제조사들과 AOC⋅HKC 등 모니터 제조사 관계자들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커브드 포럼은 최신 ‘커브드 LCD(화면 가운데가 오목하게 뒤로 휜 형태의 LCD)’ 기술 동향 및 시장 분석, 각 제조사별 제품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를 통해 커브드 LCD 연맹에 속한 기업과 기관들의 결속을 강화하는 게 목표다. 올해는 촬영감독, 인테리어 디자이너 등이 연사로 참여해 커브드 LCD의 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유리 도광판(Glass LGP) 기술이 적용된 65인치 커브드 LCD 패널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이 제품은 일체형 모듈 구조를 적용, 커버 유리까지 합쳐 전체 두께가 4.9mm에 불과하다.

원래 도광판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메틸메타크릴레이트(PMMA)를 이용해 만들었다. 그러나 PMMA는 지나치게 얇게 만들면 플라스틱 특성상 열에 의해 변형되거나 내구성이 크게 약화된다. 유리 도광판은 얇게 만들어도 변형되지 않기 때문에 TV 전체 두께와 무게를 줄일 수 있다.

좌우가 휜 기존 커브드 LCD와 달리, 상하좌우가 모두 휜 65인치 LCD 패널도 전시됐다. 'S-커브드(Curved)'라는 이름의 이 제품은 종전 제품 대비 더 높은 몰입감을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럼에 참석한 리슈헝 TCL 구매 총괄은 "TCL은 지난해 중국에서 70만대의 커브드 TV를 판매했으며 올해 초 3개의 라인업을 추가했다"며 "커브드 TV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중국 시장조사기관 CMM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전세계 33개 브랜드에서 289개의 커브드 모델이 출시됐다. 이는 1년 사이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안석현 기자  ahngija@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디스플레이#초박형 TV#커브드 TV

안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