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부품
고정밀 GNSS 위해 유럽-일본 4개사 합작사 설립보쉬, 지오플러스플러스, 미쓰비시전기, 유블럭스 4개사 출자한 유한회사 삽코다서비스 설립

[키뉴스 오은지 기자]독일 보쉬, 지오플러스플러스와 일본 미쓰비시전기, 스위스 유블럭스가 고정밀 위성항법장치(GNSS) 양산 및 판매를 위한 합작사(JV)를 설립한다.

유블럭스(지사장 손광수)는 3사와 합작사 삽코다서비스(Sapcorda Services)를 설립해 시스템통합(SI), 주문자상표부착방식생산(OEM), 위성항법장치 수신기 제조업체에 GNSS 솔루션을 공급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삽코다는 인터넷과 위성통신을 조합해 GNSS 위치 추적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센티미터(cm) 단위까지 세세하게 추적할 수 있는 정교한 솔루션을 구현할 예정이다. 차량용, 산업용, 소비재 등 대량 생산 기기 시장을 타깃으로 한다.

실시간 교정 데이터를 개방형으로 제공하고, 특정 수신기나 시스템에 구애 받지 않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솔루션 사양은 올해 말에 발표한다.

보쉬는 자율주행을 위한 고정밀 자동차 위치추적 서비스 기술을 개발한다. 지오플러스플러스는 위치 교정 솔루션을 제공하고, 미쓰비시전기는 일본 준천정위성(QZSS)를 이용한 '센티미터급 측위보강서비스(CLAS)'와 삽코다의 보강 데이터를 상호 이용할 수 있도록 중개 역할을 한다. 유블럭스는 칩과 모듈 기술을 공급한다.

오은지 기자  onz@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성항법장치#GNSS#보쉬#삽코다#유블럭스#미쓰비시전기#지오플러스플러스

오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