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삼성SDS, 블록체인 솔루션 '넥스레저' 제조업 분야 공략 본격화

[키뉴스 박근모 기자] 삼성SDS(대표 정유성)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를 삼성SDI 전자계약시스템에 적용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금융, 물류에 이어 제조업까지 블록체인 사업분야를 확대했다.

삼성SDS는 넥스레저를 삼성SDI 전자계약시스템에 적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삼성SDS는 "이번 계약이 국내 기업 최초로 블록체인을 금융, 물류에 이어 제조업에 적용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삼성SDS가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넥스레저 구조 (자료=삼성SDS)

블록체인은 네트워크상에서 참여자들의 신뢰를 통해 거래를 검증하고 암호화해 분산된 원장에 보관함으로써 투명성과 보안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다. 특히 해킹 우려가 없고 보안비용도 크게 준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SDS는 이번 계약을 통해 표준화된 글로벌 블록체인 계약관련 문서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고 삼성SDI 해외법인 전자계약시스템에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이 완료되면 삼성SDI는 각 나라마다 상이한 전자계약 관련법과 제도를 검토하여 확대적용 가능한 계약관리 체계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삼성SDI는 "보안성이 특성인 블록체인 기술로 인해 전자계약시스템에 등록할 각종 계약 문서의 위∙변조를 막고 진본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계약자의 부인방지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된다"라며 "삼성SDI와 해외 파트너사들은 계약 문서에 대한 암호화, 시스템을 통한 투명한 관리가 가능해짐으로써 상호 신뢰관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광우 삼성SDS 금융사업팀장 상무는 "중국에 올해 안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후 다른 국가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난 6월 유럽 최대 글로벌 금융 콘퍼런스 '머니 20/20 Europe'행사 주최측의 기조연설 요청을 받을 만큼 블록체인 기술과 수행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SDS는 블록체인 플랫폼인 넥스레저를 올해초 금융사에 처음으로 상용화한 데 이어 지난 5월말 관세청,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산항만공사, 현대상선 등 국내 물류관련 민·관·연이 참여한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에도 적용을 진행 중이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SDS#블록체인#넥스레저#삼성SDI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