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실탄 확보 나선 인터넷은행...케이뱅크 '주담대'-카카오뱅크 '마통' 숨통케이뱅크 1천억 유상증자 결정...카카오뱅크도 유증 논의 앞당겨

[키뉴스 정명섭 기자]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고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유상증자를 통한 자본금 확충에 나선다. 실탄 확보로 숨통이 트이면 지난달 1일부터 서비스를 중단한 직장인 신용대출과 하반기에 주택담보대출, 소호(소규모 자영업자)대출 상품 출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 또한 예상을 넘는 소비자들의 관심에 유상증자를 앞당겨 실시할 예정이다.

케이뱅크, 직장인신용대출 부활...주택담보대출 연말 출시 준비

케이뱅크는 10일 이사회를 열어 1000억원을 유상증자하기로 결정했다. 주당 5000원인 주식 2000만주를 새로 발행한다. 이번 신주는 보통주 1600만주, 전환주 400만주로 구성한다.

케이뱅크는 주주들의 초기자본금 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할 방침이다. 유상증자 이후 2500억원이던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3500억원으로 늘어난다.

납입일은 내달 27일이다. 출자 여력이 없는 소규모 주주들의 실권주 문제는 납입일 이후 증자 결과가 최종 확정됨에 따라 조치가 취할 전망이다. 케이뱅크는 기존 주주가 실권주를 우선 인수할 수 있도록 하고, 상황에 따라 제 3자에게 배정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케이뱅크 광화문 사옥 (사진=케이뱅크)

당초 케이뱅크는 2500억원 규모의 증자를 3년 이내에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대출이 예상보다 급격히 늘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자 유증 시기를 앞당겼다.

케이뱅크는 오픈 초기 올해 예상 대출액을 5000억원으로 정했으나, 출범 두 달 만에 6000억원을 넘겼다. 이에 지난달 1일부터 ‘직장인K 신용대출’ 상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실권주 문제는 납입일 이후에 가시화되겠지만 아직 확정된 사안은 없다”며 “올해 안에 1500억원에 추가로 증자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케이뱅크의 자본금 확충은 하반기에 내놓을 주택담보대출과 소호대출 상품 출시에 탄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뱅크는 현재 주택담보대출 상품 개발을 진행중이나 등기 관련 업무 등의 전 과정을 100% 비대면화하는데 난항을 겪고 있다.

카카오뱅크, 뜨거운 인기로 마이너스 통장 대출 한도 축소...대비책 마련

지난달 27일 문을 연 카카오뱅크도 주주들과 증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당초 내년 중에 4000억원 수준의 증자를 검토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이용 고객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증자 시기를 앞당기게 됐다.

카카오뱅크는 출범 일주일 만에 마이너스 통장의 개인 신용등급별 대출 한도를 축소했다. 이날도 이용자가 몰려 마이너스 통장 대출과 신용 대출의 한도 조회조차 되지 않아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아직 자본금 확충과 관련된 구체적인 안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이른 시일 내에 시행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8일 기준, 신규 계좌 개설 수는 200만좌, 예적금과 대출은 각각 9710억원, 758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7일 문을 연 카카오뱅크도 주주들과 증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당초 내년 중에 4000억원 수준의 증자를 검토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이용 고객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증자 시기를 앞당기게 됐다. (사진=카카오뱅크)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이뱅크#카카오뱅크#유상증자#자본금#주식#주주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