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삼성, 美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 허가받아...애플‧구글과 경쟁

[키뉴스 정명섭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에 나선다.

31일(현지시간) IT 전문 외신 더버지와 테크크런치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자율주행차의 도로 주행 허가를 받았다. 삼성 반도체 부문이 허가 받은 차량은 도요타 프리우스 1대, 아우디 A3 2대 등 총 3대다.

삼성전자는 2015년 자율주행차 추진 계획을 처음 발표했다. 당시 완성차를 직접 제조하기 보다 다른 자율주행차 회사에 소프트웨어와 센서 공급업체가 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의 관련 사무실은 캘리포이나 산호세에 위치한다.

현재 캘리포니아주의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 기업은 ▲애플 ▲보쉬 델파이 ▲엔비디아 ▲웨이모 ▲BMW ▲폴크스바겐 등이다.

테크크런치는 “삼성이 한국에 이어 캘리포니아 주에서도 자율주행차 시범주행 허가를 받아, 경쟁사인 애플의 마당에서 실험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3월 미국의 자동차 전자장비 업체 하만 인수를 마무리한 데 이어 지난 5월 한국에서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을 허가받았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연구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 국토교통부는 지난 5월 1일 이 차량의 임시운행을 허가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자율주행ㅊ#미국#캘리포니아#애플#구글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